한국일보>

등록 : 2017.10.01 09:51

디종 권창훈, 시즌 2호 골 폭발 '부활의 날갯짓'

등록 : 2017.10.01 09:51

권창훈(왼쪽에서 2번째)./사진=디종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디종의 권창훈(23)이 시즌 2호 골을 기록했다.

권창훈은 1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 가스통 제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RC 스트라스부르와 홈 경기에 교체 출전해 선제골을 집어 넣었다.

팀은 경기 추가시간 동점 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권창훈은 후반 28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골은 투입 5분 만에 기록했다. 그는 후반 33분 발렌틴 로시의 크로스를 왼발로 슈팅, 골로 연결했다. 지난 8월 20일 스타드 렌 FC전 이후 한 달 열흘여만에 골을 성공시켰다.

권창훈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후 부상에 시달렸다. 그는 지난달 23일 올랭피크 리옹과 경기를 통해 복귀, 약 일주일 만에 골을 터뜨리며 부활의 날갯짓을 펼쳤다.

권창훈은 축구 대표팀에 합류해 국가대표 평가전 러시아(7일), 모로코전(10일)을 갖는다.

이날 경기에서 디종은 후반 40분 세드릭 얌베레가 레드카드를 받아 수적 열세에 놓인 뒤 후반 추가시간에 상대 팀 마틴 테리어에게 동점 골을 내주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프랑스 리그앙 파리 생제르맹은 네이마르가 2골, 킬리앙 음바페가 1골, 에딘손 카바니가 1골을 넣는 등 강력한 공격을 앞세워 FC 지롱댕 드 보르도를 6-2로 꺾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 조정래 감독 “죽는 날까지 싸워야죠”

[빅콘] 추석 선물 1순위 '건강식품'

추석 '황금연휴' 고속도로 가장 혼잡한 시간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