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5.11 16:32
수정 : 2017.05.11 19:33

생면부지 환자에 골수 기증한 소방관

등록 : 2017.05.11 16:32
수정 : 2017.05.11 19:33

부산 중부소방서 이성훈 소방사

2만분의 1 확률로 유전인자 일치

공대생에서 간호사, 그리고 소방관으로

요양병원 어르신들 미소 잊지 못해

2008년 골수기증 서약을 했던 부산 중부소방서 이성훈(32) 소방사는 서약 9년만인 지난 10일 골수기증을 위해 수술대에 올랐다. 중부소방서 제공

“제 조혈모세포(골수)가 아니면 그 사람이 죽을 수도 있대요.” 공대를 다니다 간호사로, 이제는 소방관의 삶을 살고 있는 부산 중부소방서 이성훈(32) 소방사의 말이다.

이씨는 10일 부산의 한 병원에서 골수기증을 위해 수술대에 올랐다. 그는 “가족이 아닌 사람의 유전인자가 일치할 확률은 2만분의 1이다”며 “2008년 가을에 골수기증 서약서에 서명을 했는데 9년만이라도 연락이 와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씨는 2008년 당시 부산의 한 대학 도시공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그는 “2학년 겨울방학 때 요양병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어르신들이 ‘고맙다’고 홀쭉한 얼굴로 웃으면 일이 힘들긴커녕 위로를 받는 기분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그 때의 기억은 이씨의 진로를 바꿔놨다. 이씨는 2012년 2월 간호대학에 입학했고 졸업 후 줄곧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근무했다. 2013년 겨울을 잊지 못한다는 그는 “그날은 중환자실에서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20대 여성의 생일이었다”며 “지인들이 생일케이크까지 들고 와 축하해주려 했는데 갑자기 의식을 잃었고 끝내 밤을 넘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중환자실에서 사람들의 임종을 수없이 지켜보면서도 무던해지지 않았다.

사고현장에 직접 나가 골든타임을 유지하면 더 많은 사람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이씨는 2015년 봄, 소방관 특채에 지원해 2015년 6월 임관했다. 수많은 사고현장을 오가면서도 이씨는 틈틈이 주변 동료들에게 골수기증이 얼마나 의미 있는 일인지 설득했다. 그는 “동료 소방관 2명이 기증서명에 동참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이씨는 골수기증 수술 하루만인 11일 퇴원했다.

부산=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