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12 15:35

[E-핫스팟] '대화가 필요한 개냥', tvN '동물농장' 될까

등록 : 2017.09.12 15:35

'대화가 필요한 개냥' 김수현 PD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너희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니?”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이 다른 동물 예능과 차별점을 밝혔다.

김수현 PD는 12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제작발표회에서 “이 프로그램은 출연자가 아닌 이들의 반려동물이 주인공이다.

반려동물의 눈높이에서 ‘우리는 어떻게 보일까?’ 그들의 속마음을 풀어내는 게 중요한 포인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반려동물 나오는 예능이 많지 않냐. ‘동물농장’처럼 다큐적인 부분으로 접근해서 동물을 다루는 교양 프로그램이 많다. 하지만 예능에서는 대부분 사람이 주인공이고 개, 고양이가 부수적으로 나온다. 동물들을 주로 파편적이고 피상적으로 다뤄서 동물이 주인공이 되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스타들과 그들의 반려동물이 어떻게 교감하는지 살펴보는 프로그램이다. 래퍼 도끼, 딘딘, 배우 이수경, 선우용여, 모델 이혜정이 나선다. MC 김구라와 함께 스튜디오에서 반려동물 관련 고민을 털어놓으며 동물들의 심리와 행동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한다.

딘딘, 선우용녀, 이수경, 이혜정(왼쪽부터)

이수경은 “‘부다’, ‘동동’ 두 마리의 강아지를 키우는데, 나이가 한 달 밖에 차이 나지 않아 많이 싸운다. 둘 중 누가 문제일까 궁금했는데, 내가 문제가 많더라. 강아지들을 대하는 태도를 바꾸기로 마음먹었다. 많이 반성하는 계기가 됐다”고 털어놨다. 딘딘 역시 “부모님과 함께 사는데 반려견 ‘디디’가 혼자 있을 때 행복해 하더라. 처음 알았다. 요즘은 혼자만의 시간을 많이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혜정은 남편인 배우 이희준과 함께 고양이 ‘럭키’를 키우고 있다. 고양이를 키우면서 “서로 의견이 엇갈릴 때가 많다”고 귀띔했다. 이혜정은 “내가 고양이를 대하는 방식이 틀렸다고 생각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들으면서 ‘잘못된 행동을 했구나’ 알게 됐다. 부부싸움 할 때 럭키가 중재 역할을 해주기도 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딘딘과 이수경은 래퍼 슬리피와 배우 오연아를 이 프로그램에 추천했다. 딘딘은 “슬리피 형이 반려견 퓨리를 정말 사랑해서 돌잔치도 했다. 송중기가 한복을 맞춘 한복집에 가서 옷을 맞추고 돌잡이 하고 떡도 돌리더라. 근데 퓨리는 별로 안 좋아하는 것 같다”고 웃었다. 이수영은 “오연아 언니가 이 프로그램을 한다고 하니까 많이 부러워했다. 언니가 노견을 키우는데 바쁜 와중에도 강아지 선식을 만들고 애정이 넘치더라. 한 번 나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15일 오후 8시20분 첫 방송. 사진=OSEN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박시후-장동민, 문제적 남자들의 복귀

곽현화,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누리꾼 “힘내세요!”

아이폰X, 새롭게 추가된 정보 '무선충전' 가능하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