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2.19 16:59
수정 : 2018.02.19 21:57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 “민생ㆍ안전법안 우선 처리”

등록 : 2018.02.19 16:59
수정 : 2018.02.19 21:57

개헌엔 이견… 갈등 불씨 남겨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의장실에서 회동하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배우한 기자

여야가 공전을 거듭하던 2월 임시국회 정상화에 19일 전격 합의했다. 국회 파행의 진원지였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을 둘러싼 권성동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사퇴 공방은 잦아들었지만 개헌에 대한 확연한 의견 차이를 드러내며 갈등의 불씨를 남겼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정례회동에서 국회 정상화에 뜻을 모았다.이에 20일 법사위와 본회의가 잇따라 열려 법사위에 발이 묶인 87건의 법안이 논의ㆍ처리될 예정이다.

한국당은 그간 민주당 법사위원들이 권 위원장 사퇴를 요구하며 회의에서 퇴장한 것과 관련해 유감 표명 없이는 복귀하지 않겠다며 보이콧으로 맞서왔다. 그러나 민주당이 국회 파행에 대한 국민들에게 유감의 뜻을 표한 데 대해 한국당이 정상화에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절충점을 찾았다.

우 원내대표가 회동에서 “민생ㆍ개혁 법안 심의가 이뤄지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집권여당 원내대표로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하자, 김성태 원내대표는 “우 원내대표가 국민에게 송구스런 마음을 표했기 때문에 어떤 조건과 문제 제기를 하지 않고, 이 시간 이후 국회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화답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을 만나 “민생법안, 국민생명안전법안, 공직선거법을 우선 처리하기로 했다”면서 “여야가 2월 국회를 빈손으로 가져갈 수 없다는 책임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여야는 개헌과 관련해서는 이견을 확인하면서 또 다른 갈등을 예고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개헌 테이블을 가동해야 할 시점”이라며 5당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그러나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가 개헌 논의의 중심이 되게끔 우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의 관제 개헌 시도를 즉각 중단해주길 바란다”고 맞섰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