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8.02.12 15:56
수정 : 2018.02.12 16:00

대전시, 청년 주택임차보증금 융자 지원 확대

등록 : 2018.02.12 15:56
수정 : 2018.02.12 16:00

대전시 청사 전경

대전시는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전ㆍ월세 주택임차보증금에 대한 대출 추천과 이자를 지원하는 ‘청년 주택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사업’ 기준을 대폭 개선,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사업추진 경험과 청년 대상 설문조사, 대청넷 등 청년단체의 의견수렴, 워킹그룹 운영 등을 통해 융자한도와 이자지원 확대, 대상기준, 주택기준, 소득기준 등을 대폭 완화했다.

이에 따라 융자한도는 기존의 1,600만원에서 5,000만원까지로 늘었고, 이자지원은 연 3~4%에서 연 5%이내 전액지원으로 개선해 사실상 무이자로 대출을 받도록 했다.

지원대상도 기존의 대학원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신용회복지원자에 대학생을 추가했으며, 취업기간을 없애 사업대상을 넓혔다.

그러나 1인 가구와 사회초년생 등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기혼자는 대상에서 제외했다.

주택기준은 임차보증금 1억5,000만원 이하인 주택 및 주거용 오피스텔로 보증금 기준을 대폭 완화하고 면적 제한도 폐지했다. 합리적 주택기준 마련을 위해 전ㆍ월세 전환율은 7.3%를 적용했다.

소득기준은 부모 7,000만원 이하, 본인 4,500만원 이하로 완화했고 상환기간도 6년으로 늘어났다.

모집은 20일부터 상시로 하며, 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김용두 청년정책담당관은 “지난해에는 처음 사업을 운영했기 때문에 미흡한 점이 있었다”며 “올해에는 수요자인 청년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사업을 운영하므로 많은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