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8.01.12 14:30
수정 : 2018.01.12 14:38

목 조르기 연습 해놓고 우발적? 용인 일가족 살해범 영장

등록 : 2018.01.12 14:30
수정 : 2018.01.12 14:38

“말다툼 중 홧김에 범행” 진술

경찰, 계획범죄 가능성 수사

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해외로 도피했다 국내로 송환된 피의자 김모씨가 11일 오후 경기 용인시 용인동부경찰서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재가한 친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한 30대 피의자가 우발적 범행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러나 정황상 계획된 범죄일 가능성이 있어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2일 김모(36)씨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치고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일가족을 살해하고 해외로 달아났다가 80일만인 11일 국내로 강제 송환됐다.

경찰조사에서 김씨는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주장했고, 아내와의 공모에 대해선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는 “죄송하다”며 범행 사실도 모두 인정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21일 친어머니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인 및 강도살인)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그러나 ‘우발적 범행’이었다는 김씨 진술에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계획범죄 가능성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이 같은 진술이 추후 형량을 낮추기 위한 의도일 가능성이 높은 만큼 금전을 노린 계획 범행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아내 정모(33)씨의 공모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외국으로 달아날 당시 정씨가 가지고 있던 태블릿 PC에서는 ‘찌르는 방법’, ‘경동맥 깊이’, ‘범죄인 인도 조약’ 등 범행 방법과 해외 도피와 관련 단어가 검색된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경찰은 정씨로부터 남편이 범행 전 자신을 상대로 목 조르기를 연습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이 같은 정황이 범행을 사전 계획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씨는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000여만원을 빼 범행 이틀 뒤 아내 정씨와 2세ㆍ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으나 2년여 전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혀 구속상태에 있었다.

아내 정씨는 자녀들과 함께 지난해 11월 1일 자진 귀국해 재판이 넘겨졌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카드수수료 인하 등 최저임금 부담완화 대책 곧 발표”
‘발표→반발→보류’ 되풀이... 김상곤표 교육정책 신뢰 추락
“가상화폐 등 부처 혼선 바람직하지 않다”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SC제일은행엔 청탁 전화 한통도 없다”
수빙 숲 사이로 스키 질주 ‘만화 속 설국’ 도호쿠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