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9.15 14:39
수정 : 2017.09.15 14:40

강한 비바람 동반한 제18호 태풍 탈림 북상… 주말 제주 많은 비

등록 : 2017.09.15 14:39
수정 : 2017.09.15 14:40

제주 최대 200㎜ㆍ동해안 최대 150㎜ 폭우

영향권 벗어난 내륙은 쾌청한 가을날씨 계속

제18호 태풍 '탈림'의 북상으로 태풍특보가 확대중인 15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중문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제18호 태풍 탈림은 15일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북상하고 있다. 일본 규슈(九州) 방향으로 향하면서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지만, 제주를 비롯한 남해안ㆍ동해안 지방엔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탈림은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에 최대 풍속 시속 162㎞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일본 오키니와 서쪽 부근 해상에서 북동진, 주말인 16일에 제주 서귀포 남쪽 해상을 지나 일요일(17일) 일본 규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 부근에 자리 잡은 찬 공기로 인해 탈림이 한반도에 상륙하진 못할 것”이라면서도 “평년에 비해 따뜻한 바다(29도 이상)를 통과해오는 탓에 강한 세력을 유지해 간접 영향권에 들 제주와 남해안ㆍ동해안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미 거센 풍랑이 불고 있는 제주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그 밖의 대부분 해상에서도 풍랑 특보가 발효 중인 상태다. 또 이날은 제주에, 16일부터는 남해안과 동해안 지방에서도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제주에는 17일까지 최고 200mm 이상, 동해안에서도 많게는 150mm가 넘는 큰 비가 예상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내리는 이번 비는 제주와 전남 남해안은 17일 아침에, 강원영동과 영남지역은 같은 날 밤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반면 제주를 제외한 내륙지역은 주말 동안 맑은 가운데 구름만 가끔 낄 것으로 보인다. 토요일인 16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8도로 대전(25도) 청주ㆍ전주(26도) 광주(27도) 등 외출하기 좋은 가을 날씨가 예보됐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백남기 사망 2년 만에 늑장 결론… 검찰, 구은수 전 서울청장 기소
검찰 “노무현 일가 고발사건 지난달 이미 각하 처분”
홍준표, 박근혜에 “지도자는 동정 대상 아니야”
[단독] 단국대 이사장, 최고급 아파트 내 집처럼 공짜로…
‘블랙 수트’ 조윤선 전 장관, 항소심 첫 공판 출석
“가출했나” 남편의 발뺌… 49일째 싸늘히 발견된 아내
정년 70세ㆍ연 140일 휴가 ‘샐러리맨의 천국’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