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18.04.23 07:44
수정 : 2018.04.23 07:45

최경주ㆍ김시우, 텍사스오픈 45위…랜드리 첫 우승

등록 : 2018.04.23 07:44
수정 : 2018.04.23 07:45

앤드류 랜드리가 23일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샌안토니오(미 텍사스주)=AFP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최경주(48)와 김시우(23)가 발레로 텍사스 오픈을 나란히 45위로 마쳤다.

최경주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TPC에서 끝난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6개를 묶어 두 타를 잃었다.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로, 전날보다 15계단 내려선 공동 45위가 됐다.

최경주는 이날 6번 홀(파4)에서 기분 좋은 첫 버디를 기록했으나 곧이어 7번 홀(파3)과 9번 홀(파4)에서 징검다리 보기로 타수를 잃었다. 후반 9개 홀에서는 보기와 버디를 오가는 들쑥날쑥 플레이를 이어가다 마지막 18번 홀(파5) 세 번째에서 샷 공이 물에 빠지는 바람에 보기로 대회를 마쳐야 했다.

김시우는 이날 버디를 6개 잡았지만 보기가 3개, 더블보기도 1개 나오면서 순위를 크게 끌어올리지 못한 채 역시 1언더파 45위에 자리했다. 1번 홀 보기를 2번 홀 버디로 만회했으나 3번 홀에서 티샷이 물에 빠져 벌타를 받은 채 티샷을 다시 하면서 두 타를 까먹었다. 김시우 역시 최경주와 마찬가지로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다시 한 번 공이 물에 들어가며 또다시 벌타를 받았고 보기를 추가했다.

톱 랭커들이 대부분 불참한 이번 대회에서는 앤드류 랜드리(31ㆍ미국)가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가 열린 텍사스 주 출신인 랜드리는 이날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줄이며 두 타 차 우승을 확정 지었다. 랜드리는 2009년 프로로 전향한 뒤 2부 웹닷컴 투어에서 두 차례 우승을 차지했으나 PGA 투어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월 커리어빌더 챌린지에서 욘 람과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것이 지금까지 최고 성적이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