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남상욱 기자

등록 : 2018.01.20 17:43
수정 : 2018.01.20 18:04

“불이 난 걸 알았지만 이미 1층으로 나갈 수 없었다”

등록 : 2018.01.20 17:43
수정 : 2018.01.20 18:04

종로 여관 방화 참사 생존자 최모씨

연합뉴스

5명의 목숨을 앗아간 20일 새벽 서울 종로 여관 방화 참사에서 무사히 탈출한 최모(53)씨는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1층에서 빨간 불이 올라오는 게 보였고, 이미 방으로 연기가 들어오고 있었다”고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그는 2층 205호에서 매달 45만원을 내면서 지내고 있던 이 여관 장기 투숙객 중 한 명이었다. 당시 여관에는 10명이 투숙 중이었는데, 자신의 힘으로 탈출한 사람은 최씨가 유일했다.

최씨는 “오늘 사무실에 일찍 나가야 할 일이 있어 일어나 있어 피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 “(불이 났다는 걸 안 뒤에는) 이미 1층 입구로 나갈 수 없어 방 창문을 깨고 뛰어내렸다”고 말했다. 최씨처럼 탈출은 못했지만 살아남은 사람은 총 5명이다. 현재까지 최씨 포함 박모(52)씨, 진모(53)씨, 유모(26)씨 4명은 신원이 확인됐고 나머지 한 명은 화상이 심해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 이중 두 명은 이송 당시 심폐소생술을 해야 할 정도로 부상이 심했지만 현재는 의식이 돌아왔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북한 언젠가 경제 강국 될 것…김정은도 의견 같아”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시간 때워요”
[단독] 노조 와해 위해… 협력사 대표들 모아 놓고 강의ㆍ상황극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사람이 처음이자 끝”… 동서양 융합 관계론으로 미래를 그리다
방탄소년단,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한국 가수 최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