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송옥진 기자

등록 : 2018.04.16 17:03
수정 : 2018.04.16 17:16

‘4ㆍ19 첫 발포 현장’ 청와대 앞에 인권 동판 설치

등록 : 2018.04.16 17:03
수정 : 2018.04.16 17:16

4ㆍ19 혁명 당시 경찰이 시민을 향해 첫 실탄을 발포한 자리에 인권 현장 바닥 동판이 설치됐다. 홍인기 기자

4ㆍ19 혁명 58주년을 맞아 당시 시민을 향한 첫 발포가 있었던 청와대 앞에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바닥 동판이 설치됐다.

서울시는 청와대 영빈관 맞은편 분수광장 우측 보도에 역삼각형(가로ㆍ세로 35cm) 형태의 ‘인권 현장 바닥 동판’을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1960년 4월 19일 화요일 오후 1시 40분, 경무대(지금의 청와대) 앞으로 몰려든 시민들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시민들은 3ㆍ15 부정 선거에 항의하던 ‘고대생 피습 사건’을 계기로 대통령이 머무르고 있는 경무대로 향하던 중이었다. 이날 발포로 시민 21명이 사망하고 172명이 다쳤다. 사망자 중에는 초등학생도 포함돼 있었다.

경복궁(景福宮)의 ‘경’자와 경북궁 북문인 신무문(神武門)의 ‘무’자에서 이름을 딴 경무대는 이후 이승만 전 대통령 독재의 상징처럼 인식되어 윤보선 전 대통령 재임(1960년 8월∼1962년 3월) 당시 청와대로 이름을 바꿨다.

시는 2015년부터 근현대 역사의 흐름 속에서 자행된 인권 탄압 현장이나 이에 맞서 저항했던 인권 수호의 현장에 황동으로 만든 바닥 동판을 설치해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는 ‘인권 현장 표석화 사업(인권 서울 기억)’을 추진하고 있다.

그간 인권 현장 바닥 동판은 ▦4ㆍ19혁명의 도화선이 된 ‘4ㆍ18 선언’이 있었던 고려대 ▦6ㆍ10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열사 고문 사망 장소인 남영동 대공분실 터 ▦민주화 운동 사상 최대 구속자(1,288명)가 발생한 10ㆍ28 건대 항쟁 자리 ▦민주화 운동에 몸담은 인사를 고문 수사 했던 국군보안사 서빙고분실 터 등 46곳에 설치됐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청와대의 협조로 그동안 설치가 어려웠던 4ㆍ19 최초 발포 현장인 청와대 영빈관 앞에 국가 폭력을 알리는 역삼각형 인권 표지석을 설치했다”며 “이런 활동이 서울시뿐만 아니라 시민의 인권 감수성을 높이고 시민의 존엄을 보장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