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4.23 09:37
수정 : 2018.04.23 09:38

야3당 “특검 공동발의, 수용되면 국회 정상화” 합의

등록 : 2018.04.23 09:37
수정 : 2018.04.23 09:38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드루킹 논란 특검 도입을 위한 야 3당 대표ㆍ원내대표 긴급회동에서 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회의 시작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정의당을 제외한 자유한국당ㆍ바른미래당ㆍ민주평화당 등 야3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 문제를 논의했다.야3당은 일명 드루킹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특검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 더불어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할 경우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8시 국회 귀빈식당에 모였다. 이들은 민주당원 댓글조사 사건 관련 특검과 개헌, 4월 국회 대책 등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약 50분 간 비공개 회담을 가졌다.

야3당 대표ㆍ원내대표들은 회동을 통해 총 6가지 항목의 공동 입장을 마련했다. 우선 민주주의 근간을 위협하는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의 진상규명, 분권과 협치의 시대정신을 반영한 진정한 개헌, 산적한 국회 현안 해결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기로 결의했다. 또 이번 민주당원 여론조작 사건이 상식과 정의,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사건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야3당은 현재 경찰과 검찰이 진실규명의 책무를 담당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데 공감하면서 권력의 영향에서 자유로운 특검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특검이 수용되면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회 국정조사요구서도 야3당이 공동으로 제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야3당은 개헌의 본질이 제왕적 대통령제의 개헌에 있음을 확인하고, 실질적인 분권과 협치를 실현할 정부형태로의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여론조작 사건을 계기로 포털 및 여론조사 등 제도개선에도 힘을 합치기로 했다.

야3당은 또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이번 주는 최대한 정쟁을 자제하기로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