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7.07.29 09:30
수정 : 2017.07.29 09:45

북 “28일 밤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

조선중앙통신 보도

등록 : 2017.07.29 09:30
수정 : 2017.07.29 09:45

“최대고도 3724.9㎞, 거리 998㎞, 47분12초 비행”

김정은 “ICBM 기습발사 능력 과시… 美본토 전역 사정권 입증”

5월 북한의 중장거리 전략 탄도미사일 '화성-12'형의 시험발사 모습.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이 28일 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라 주장하는 ‘화성-14형’ 2차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4형 2차 시험 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핵강국, 세계적인 로켓 맹주국의 자주적 존엄과 위용을 다시 한 번 만방에 과시했다”고 보도했다.

또 화성-14형이 최대 고도 3724.9㎞까지 상승하며 거리 998㎞를 47분12초간 비행해 공해상에 설정된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재돌입 환경에서 유도 및 자세 조정이 정확하게 진행됐다”며 대기권 재진입 기술이 검증됐음을 시사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이번 시험 발사를 통해 대륙간탄도로켓 체계의 믿음성이 재확증되고 임의의 지역과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대륙간탄도로켓을 기습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이 과시되었으며 미 본토 전역이 우리의 사정권 안에 있다는 것이 뚜렷이 입증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우리가 굳이 대륙간탄도로켓의 최대사거리 모의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은 최근 분별을 잃고 객쩍은(의미 없는)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라고 했다.

이어 “미국의 전쟁 나발이나 극단적인 제재 위협은 우리를 더욱 각성 분발시키고 핵무기 보유명분만 더해주고 있다”며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국가방위를 위한 강위력한 전쟁억제력은 필수불가결의 전략적 선택이며 그 무엇으로도 되돌려 세울 수 없고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중한 전략자산”이라고 역설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놈들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이 땅에 또다시 구린내 나는 상통(얼굴)을 들이밀고 핵방망이를 휘두르며 얼빠진 장난질을 해댄다면 우리가 지금까지 차근차근 보여준 핵전략 무력으로 톡톡히 버릇을 가르쳐줄 것”이라고 위협하기도 했다. 통신은 4일 화성-14형 1차 시험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김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를 직접 지도했다고 강조했다.

북한 발표대로라면 28일 발사된 탄도 미사일은 사거리가 1만㎞를 넘을 가능성이 크다. 통상 미사일의 사거리는 최대 고도의 3~4배가량이다. 미국 본토의 중심부까지 날아갈 수 있다는 얘기다. 북한 원산을 기준으로 미군의 동아태 전초기지인 괌은 3,300㎞, 알래스카는 5,000㎞, 태평양사령부가 있는 하와이는 7,500㎞ 떨어져 있다. 미 서부는 8,000㎞, 미 중부 내륙은 1만㎞, 미 동부지역은 1만2,000㎞ 거리다. 북한이 4일 고각으로 발사한 화성-14형의 최고 고도는 2,802㎞, 비행거리는 933㎞였다. 화성-14형을 정상 각도인 30∼45도로 쏠 경우 사거리가 7,000∼8,000㎞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28일 오후 11시41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며 “이 미사일은 최고고도가 3,700km, 비행거리는 1,000여km로, 사거리를 기준으로 할 때 북한이 4일 발사한 화성-14형보다 진전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