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관규 기자

등록 : 2018.06.05 15:55
수정 : 2018.06.05 19:09

항공업계의 유엔총회 ‘IATA 총회’ 내년 6월 서울 개최

대한항공 주관, 조양호 회장 의장 맡아

등록 : 2018.06.05 15:55
수정 : 2018.06.05 19:09

대한항공 주관, 조양호 회장이 의장 맡아

항공업계의 유엔총회로 불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 총회가 내년 6월 처음으로 서울에서 개최된다.총회 주관사는 대한항공이 맡는다.

대한항공은 IATA는 이달 2∼5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제74회 연차총회에서 내년 연차 총회 주관항공사로 대한항공을, 개최지로 서울을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IATA는 1945년 설립돼 전 세계 120개국 287개 민간 항공사들이 회원으로 가입된 국제협력기구로, IATA 연차총회는 각 회원 항공사들의 최고경영층과 임원, 항공기 제작사ㆍ유관업체 등 전 세계 1,000여명 이상의 항공산업 관련 인사들이 참석하는 최대 규모의 항공업계 회의다.

이에 따라 내년 연차 총회 의장은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맡는다. 총회 주관항공사 최고경영자(CEO)가 총회 의장을 맡는 데 따른 관행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내년은 대한항공 창립 50주년이자 IATA 가입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총회 개최를 통해 우리 항공산업에 대한 위상도 한층 더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1989년 1월 국내 최초로 IATA에 가입했고, 조 회장은 IATA 최고 정책 심의 및 의결기구인 집행위원회(BOG) 위원과 전략정책위원회(SPC) 위원 등을 맡으며 IATA의 주요 전략 및 세부 정책 방향, 연간 예산, 회원사 자격 등의 결정에 참여하고 있다.

내년 IATA 총회에서는 국제항공산업의 발전과 제반 문제 연구, 항공산업의 경제성 및 안전성 논의, 회원사 간 우호 증진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알렉산드레 주니악 IATA 사무총장은 “한국은 항공운송과 물류의 세계적 허브로, 항공산업 전략을 수립하고 예측하는데 최적화된 곳”이라며 “대한항공이 성공적으로 차기 연차 총회를 개최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원한 2인자의 삶” 한국 현대정치사의 풍운아 김종필
‘3김 시대 주역’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 한 분” “각박한 정치현장의 로맨티스트”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외신의 한국-멕시코전 예상은? “멕시코의 2-0 승리”
“손자야 나도 한다” 주목 받는 시니어 SNS 스타들
[줌인뉴스] 알레르기 환자의 말 못할 고통,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