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4.17 16:19
수정 : 2018.04.17 19:15

아베 “북핵ㆍ통상 공고한 미일동맹 보여주겠다”

등록 : 2018.04.17 16:19
수정 : 2018.04.17 19:15

트럼프와 정상회담 위해 방미

북한 문제 등 현안 중점 논의

3박4일간 비공식 골프 회동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내외가 17일 미일 정상회담 차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3박4일 일정으로 방미 길에 올랐다.

급물살을 탄 한반도 주변 정세와 관련해 ‘재팬 패싱’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5월말 혹은 6월초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북한 비핵화와 통상 문제 등을 논의해 양국 간 현안에 대한 정상간 의견 조율을 위해서다.

아베 총리는 이날 출국에 앞서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북한ㆍ경제 문제에 있어 양국 간 연대를 확인하고 공고한 미일동맹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선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핵ㆍ미사일 폐기를 실현하기 위해 최대한의 압력을 유지해 갈 것을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인 납치문제와 관련해선 “북미 정상회담이 납치문제 해결로 진전될 수 있게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의제인 양국 간 통상 문제에 대해서는 “양국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ㆍ투자를 통해 인도ㆍ태평양 지역의 경제 성장을 주도해 간다는 공통된 인식 하에 의견을 교환하겠다”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17, 18일(현지시간)에 걸쳐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별장인 ‘마라라고’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 18일에는 비공식 골프 회동도 예정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골프 회동은 지난해 2월 아베 총리의 방미, 같은 해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때에 이어 세 번째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이 만찬과 골프 회동 등 편안한 분위기에서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여 공고한 신뢰 구축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17일 회담에서는 양국 정상과 소수 관계자들이 모여 북한 문제만 중점 논의한다. 뿐만 아니라 양국 정상이 통역만 동반한 ‘일대일 회담’도 예정돼 있다. 아베 총리는 대화에 응한 것만으로 북한에 제재 해제와 경제적 지원 등 대가를 제공해선 안 된다는 강경책을 재확인하고 공고한 미일동맹도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또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일본인 납치 문제와 일본을 사정권에 둔 중거리 탄도미사일 포기를 언급해 줄 것도 요청할 예정이다.

18일에는 양국 정상 외에도 관계 장관들이 대거 참석해 통상 분야를 논의한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철강ㆍ알루미늄의 고관세 부과 대상에서 일본을 제외해 줄 것을 요청하고 미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복귀도 촉구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일무역 적자 해소를 위한 구체적인 적자 삭감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백악관도 16일(현지시간) 미일 정상회담에 참가하는 미국측 명단을 발표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존 설리번 국무장관 대행,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담당 보좌관 등 대북ㆍ통상 문제를 다루는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장날이면 시장 찾던 그녀, 한달째 아무도 못 봤는데...
드루킹측, 전자담배 케이스에 500만원 전달했다
“북, 생존 보장되면 핵 포기 가능” “북 핵실험장 부순 건 프로그램 폐기 뜻”
김경수 vs 김태호, 드루킹 공방에 정치적 명운 걸다
“8000만원으로 20억 만들어… 주식은 공부한 만큼 수익”
靑 행정관 출신 민주당 예비후보, 여성 캠프관계자 폭행
제주로 해외로… 여전히 불안한 수학여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