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3 21:40

밥 데용도 깜짝 놀란 1999년생 김민석 “세심하게 잘 챙겨줘”

등록 : 2018.02.13 21:40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김민석/사진=대한체육회

밥 데 용 코치가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 사상 1,500m에서 첫 메달을 안긴 김민석을 격하게 축하해줘 눈길을 끌었다.

김민석은 13일 강원도 강릉의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 93을 기록하며 전체 3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마지막 조 경기가 끝나고 김민석의 동메달이 확정되자 밥 데 용 코치가 달려가 어깨를 두드리며 마치 자기 일처럼 축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은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의 새 역사를 쓴 1999년생 김민석에 대해 “1분 44초 93은 굉장히 힘든 기록”이라며 “밥 데 용 코치가 하나부터 열까지 세심하게 챙겨준 것이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언급했다.

강릉=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부모의 나라ㆍ가족ㆍ최연소’ 클로이 김(金)을 관통한 키워드

[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가상화폐] 美·英 은행, 비트코인 등 신용카드로 구매 금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외세 의존은 망국의 길... 과학기술 토대로 자강”
송파을 두고 안ㆍ유 갈등 심화…바른미래당 공천 내홍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나도 임의가입해볼까” 강남 주부 재테크 필수된 국민연금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반성은 없고 변명만 늘어놓은 ‘최순실 회고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