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등록 : 2017.10.12 14:17
수정 : 2017.10.12 14:48

[우리말 톺아보기] 열일하다

등록 : 2017.10.12 14:17
수정 : 2017.10.12 14:48

“그녀들의 느낌은 밝고 적극적이었다. 그 느낌이 말해 주듯이 알고 보니 모두 열일해 온 능력자들이었다.” ‘열일하다’를 처음 접했을 때, 나는 이 낱말이 ‘열 가지 일, 즉 여러 가지 일을 하다’는 뜻이겠거니 생각했다.

이 낱말이 쓰인 문맥을 봐도 그렇고, ‘열 일 제치다’와 같은 익숙한 표현과 대비해 봐도 그렇고, 나로선 그렇게밖에 생각할 수 없었다. 그런데 ‘우리말샘’에서는 ‘열일하다’를 ‘열심히 일을 하다’로 풀이해 놓았다. ‘熱心히 일하다’가 줄어 ‘熱일하다’로 되었다고 본 것이다. 주위 사람들에게 물으니 열에 일곱은 ‘우리말샘’의 손을 들어주었다. 그래도 나머지 셋의 반응이 날 위로해 준다. 열심히 살아야만 여러 가지 일을 할 수 있으니, 문법적으로나 관습적으로나 ‘열(熱)일’보단 ‘열(十)일’이 더 자연스럽지 않은가.

우리말에서 ‘백, 천, 만’ 등이 많은 수를 대표하는 말로 쓰이듯, ‘열’은 관용적으로 ‘여럿’을 대표하는 말로 쓰였다. “난 열 번 죽었다 깨어도 그런 일은 할 수 없었다.”나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지”에서 ‘열 번’은 ‘여러 번’을 뜻한다. 이런 언어 관습에 익숙한 사람들이라면 ‘열일하다’의 ‘열일’을 ‘여러 가지 일’이란 뜻의 합성명사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열일하다’를 ‘열일을 하다’처럼 쓸 수도 있다. “그는 광고부터 화보 촬영까지 쉴 틈 없이 열일을 하며 팬들을 만나고 있다”에서처럼.

새로운 말을 접하면 사람들은 자신이 알고 있는 말을 근거로 새말의 뜻을 유추하게 된다. 한 언어 공동체에 속한 사람들이 유추하는 근거는 대부분 유사하지만, 유추의 근거가 다를 경우 새말을 달리 이해할 수 있다. ‘열일하다’를 이해하는 차이가 그렇다.

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식당은 안되고, 푸드트럭 되고… 상수원 보호구역 ‘다른 잣대’
경찰 신청한 조양호 영장… 검찰 “보완 수사를” 반려
‘노동존중특별시’는 없다…서울시 지난해 67시간 이상 초과근무 815명
베이징 지하철 타려면 2시간 줄서야
현기환ㆍ현정택 수석이 박근혜 전 대통령 7시간 조사 막아
길거리에서 여성에게 인사한 것도 죄냐고 묻는다면
[영상] 한번 둘러본 뉴욕을 그대로 그려낸 천재화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