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6.14 10:06
수정 : 2018.06.14 13:41

경기 기초단체장 선거도 민주당 ‘대승’

등록 : 2018.06.14 10:06
수정 : 2018.06.14 13:41

31곳 중 민주 29곳 당선

한국당 연천·가평 2곳

13일 실시된 제7회 지방선거에서 포천시장으로 확정된 박윤국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경기도 포천시 신읍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포천=연합뉴스

6ㆍ13지방선거에서 16년 만에 경기도지사를 탈환한 더불어민주당이 경기 기초자치단체장선거에서도 압승했다. .

14일 경기도선관위 개표결과 도내 31개 시ㆍ군 중 민주당이 29곳에서 당선되고, 자유한국당은 접경지역인 연천과 가평 고작 2곳만 가져갔다.새정치민주연합 17곳, 새누리당 13곳, 무소속 1곳으로 나뉘었던 지난 2014년 선거와는 크게 바뀐 결과다.

민주당은 인구 50만 이상의 대도시뿐 아니라 보수의 텃밭으로 여겨진 경기북부 농촌 지역에서도 승리를 챙겼다. 현직시장으로 공천을 받은 염태영(3선) 수원시장과, 안병용(3선) 의정부시장, 이성호(재선) 양주시장이 무난히 수성에 성공했지만, 한국당에서는 정찬민 용인시장 등 현역 6명 중 김성기(3선) 가평군수만 빼고 모두 패했다.

화랑유원지 세월호 생명안전공원을 둘러싸고 야당의 비하ㆍ비방이 거셌던 안산에서도 윤화섭 민주당 당선인이 압도적 표차로 승리했다.

여야 공천권을 따낸 4명의 여성후보 중에는 은수미 성남시장 당선인만 웃었다.

1999년과 2002년, 2010년과 2014년에 군포시장에 당선된 바른미래당 소속의 김윤주 후보는 전대미문의 통산 5선 달성에 실패했다. 민주당 공천파동 끝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성제 의왕시장 후보는 아쉽게 2위에 머물러 무소속의 한계를 실감해야 했다.

한국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원경희 여주시장 후보 역시 재선에 실패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제2의 이완용 되더라도…” 김종필 전 총리 주요 발언
부인과 각별했던 JP, 빈소와 묘지도 그 곁에
“현대 정치사의 큰 별이 졌다” 정치권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외신의 한국-멕시코전 예상은? “멕시코의 2-0 승리”
제주 주민 추천… 비가 오면 더 좋은 나만의 장소1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