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12 19:11

연맹, '제스처 논란' 매튜 저먼 상벌위원회 회부

등록 : 2017.10.12 19:11

수원 삼성 매튜 저먼/사진=수원삼성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이동국(38·전북현대)에게 돈을 세는 듯한 조롱성 제스처를 했던 매튜 저먼(28·수원삼성)이 상벌위원회에 회부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전북과 경기 당시 상대 선수들을 향해 조롱성 손가락 동작을 했던 매튜를 연맹 상벌위원회(위원장 조남돈)에 넘겼다”고 밝혔다.

당시 매튜는 수원전 후반 33분 이동국이 장호익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이동국에게 다가가 엄지와 검지 손가락을 비비는 동작을 했다. 이동국은 매튜로부터 “How much to pay”라고 들었다고 진술했으며 매튜는 이동국에게 패널티킥을 실패할 것이라는 의미의 'You miss'라고 해명한 바 있다. 매튜의 제스처를 두고 축구팬들은 “전북의 심판 매수 파문을 지적한 것이 분명하다”라고 해석했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경기 종료 후 매튜의 행동에 대해 "축구인의 한 사람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상벌위는 13일 오후 2시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열린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쌀쌀한 날씨 잊게한 구름 갤러리...박성현, LPGA 공동 선두

[E-핫스팟] '고백부부' CG 필요없는 장나라의 20대 연기

[준PO] '성적은 연봉 순이 아니잖아요' 가을 달구는 NC의 깜짝 스타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