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동욱 기자

등록 : 2017.03.21 02:00

엄두 못 냈던 부동산 입찰… ‘손품’ 팔아 싸게 사 볼까

공매에 손쉽게 도전하는 사이트 '온비드'에 쏠리는 눈길

등록 : 2017.03.21 02:00

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황모(37)씨는 평소 부동산 경매에 관심이 많았지만 좀처럼 엄두를 내지 못했다. 부동산 경매에 참가하려면 법원에 직접 가야 하는데 평일에 2~3시간씩 짬을 내는 게 쉽지 않았다.

그러다 우연히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운영하는 온라인 공매(公賣) 사이트인 온비드(www.onbid.co.kr)를 알게 됐다. 지난 1월 온비드에서 서울 도봉구 창동의 아파트(전용면적 19㎡)를 감정가(1억9,700만원)보다 3,100만원 낮은 1억6,600만원에 낙찰 받은 황씨는 이 아파트로 다달이 50만원(보증금 500만원)의 월세 수익을 올리고 있다.

공매 투자자 연 20만명 육박

최근 황씨처럼 공매시장에 눈을 돌리는 일반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 모든 절차가 인터넷으로 이뤄져 바쁜 직장인도 열심히 ‘손품’만 팔면 괜찮은 물건을 싼값에 살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캠코가 운영하는 온라인 공매 시장인 온비드엔 아파트, 상가, 토지 같은 부동산 외에도 중고차, 콘도 회원권, 매점 운영권, 선박 등 다양한 물건이 올라 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온비드를 통해 공매에 참여한 입찰자 수는 1년 전(15만명)보다 26.7% 급증한 19만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낙찰건수는 10% 증가한 3만3,000건이었고 연간 낙찰금액도 총 7조3,000억원에 달했다. 이정환 캠코 온비드사업부 팀장은 “지난해 부동산 경기 호황으로 공매를 통해 부동산을 사려는 일반투자자들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공매는 공공기관이 갖고 있는 자산을 일반에 경쟁입찰 방식으로 파는 걸 말한다. 법원에서 진행되는 부동산 경매와 달리 공매는 캠코의 온비드 사이트를 통해서만 이뤄진다. 공매 물건의 80%는 세무서 등이 체납자의 세금을 거두기 위해 공매에 부친 압류재산이다. 이외 국ㆍ공유 재산, 공공기관이 비용 절감을 이유로 캠코에 매각을 의뢰한 수탁자산 등도 공매된다. 체납자가 입찰 전 세금을 갚아 공매 대상에서 제외되는 경우는 있지만 공매 주체가 공공기관인 만큼 허위 매물이 올라오는 경우는 없다.

회원가입만 하면 OK

공매의 가장 큰 장점은 참여가 어렵지 않다는 데 있다. 법원에서 진행되는 부동산 경매에 참여하려면 직접 법원에 찾아가 마음에 드는 부동산이 나올 때까지 기다린 뒤 입찰에 참여해야 하지만 인터넷 공매는 이런 절차가 필요 없다. 온비드에서 회원가입을 한 뒤 마음에 드는 물건의 입찰공고를 확인해 입찰서를 제출하고 보증금만 내면 된다. 스마트폰 온비드앱에서도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입찰자나 낙찰자가 없을 땐 최초 매각 예정가의 10%씩 깎기 시작, 최대 50%까지 금액을 내려 판다.

개인 투자자가 가장 관심을 둘 만한 투자처는 역시 아파트와 토지다. 매물이 가장 많기도 하지만 최저입찰가격이 감정가보다 낮게 매겨져 잘만 고르면 시세보다 싼값에 부동산을 장만할 수 있기 때문이다. 통상 부동산 투자는 1억원 이상 종잣돈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수백만원의 소액 투자로도 얼마든지 알짜 부동산을 잡을 수도 있다. 실제로 지난해 공매로 팔린 부동산의 15%는 매각 가격이 500만원 이하였다. 범위를 3,000만원 이하로 넓히면 전체의 46%나 된다. 공공기관의 매점 운영권이나 공영주차장 사업권 등도 알짜 투자처로 꼽힌다. 일반 상가와 달리 권리금이나 보증금이 붙지 않아 투자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막 골랐다간 낭패 볼 수도

캠코의 압류재산은 가격은 싸도 권리 관계가 복잡하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지난해 압류재산 아파트의 감정가 대비 평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의 비율)은 88.17%였다. 시세보다 대략 10% 싼 셈이다.

그러나 싼값에 아파트를 낙찰 받아도 기존 임차인이 있을 땐 집값 외에 추가로 보증금을 물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특히 법원 경매는 낙찰자가 법원을 통해 기존 임차인이 나가도록 강제할 수 있지만 공매는 법원에 이런 요구(인도명령)를 할 수 없어 따로 소송을 거쳐야 한다. 뒤늦게 권리 관계가 복잡하다는 걸 알고 입찰보증금을 포기하면서까지 입찰을 취소하는 투자자도 없진 않다. 이 팀장은 “대부분의 권리는 등기를 넘겨받으면 소멸되는 만큼 권리 분석을 잘하면 권리관계가 깨끗한 물건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등기부등본으로 권리관계를 확인하는 게 익숙하지 않은 투자자라면 공공기관이 직접 내놓아 권리관계가 깨끗한 공무원 아파트를 노리는 것도 방법이다. 단 공무원 아파트는 경쟁이 치열해 낙찰가율이 108.5%로 높은 편이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