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12.29 15:33
수정 : 2017.12.29 16:26

무술년 맞는 홍준표 “서민보수ㆍ밑바닥 출신 등용할 것” 개혁 드라이브 강화 예고

등록 : 2017.12.29 15:33
수정 : 2017.12.29 16:26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본회의 개최 등 여야 합의 사항에 대한 김성태 원내대표의 설명을 들은 뒤 웃으며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귀족ㆍ엘리트 인사 중심으로 운영됐던 당을 서민ㆍ밑바닥 출신으로 대체할 뜻을 분명히 했다.

당 체질 개선과 개혁에 대한 의지를 밝히는 방식으로 자신을 향한 친박계의 사당화 논란에 정면 반박한 것이다.

홍 대표는 2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내년부터는 한국당이 귀족ㆍ엘리트 보수에서 서민 보수로 바뀐다”며 “당 지도부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장도 밑바닥 출신으로 등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간담회에 ▦부산 어묵 ▦대구 버버리 단팥빵 ▦인천 닭강정 ▦경북 과메기 ▦울산 고래빵 등 한국당 소속 광역단체장의 지역 음식들을 내놓으며 이들 지역에 대한 각별한 관심도 드러냈다. 그는 “(한국당 강세 지역인 부산ㆍ대구 등 지역 경선은) 혁신위원회안(案)대로 할 것”이라며 “당 지지율에 못 미치는 자치단체장은 컷 오프하고 다른 사람을 경선 대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홍정욱 헤럴드 회장과 장제국 동서대 총장, 안대희 전 대법관 등 지방선거 영입후보들이 잇달아 불출마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한 교통정리도 시도했다. 홍 대표는 “일부는 살아있는 카드고 일부는 본인 의사를 존중한다”며 “홍 회장의 경우, 당 관계자 실수로 카드를 너무 일찍 오픈 했다. 홍 회장 쪽에 네거티브가 집중됐는데 그걸 못 견뎠고, 장 총장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법관에 대해선 “당에서 요청하는 선거에 나가는 것이 맞지, 땅 짚고 헤엄치기 선거에 나가는 것은 선당후사 정신이 맞지 않는다”며 출마 지역을 두고 안 전 대법관과 이견이 있었음을 내비쳤다.

홍 대표는 “취임 후 6개월 동안 목표로 한 혁신의 90%를 이뤘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그는 “연말까지 계획한 것을 순조롭게 다 했다”며 “이들 중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이 가장 어려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이 지방선거 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엔 “관심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홍 대표는 연말연시 북한의 쿠데타 발생 이후 상황을 그린 영화 ‘강철비’를 관람하는 일정을 제외하곤, 31일과 다음달 1일 휴식을 취하며 정국 구상을 이어 갈 방침이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