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1.16 10:45

'2+1년, 27억원' 김주찬, 두 번째 FA도 KIA

등록 : 2018.01.16 10:45

KIA 김주찬/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김주찬(37)이 KIA 유니폼을 계속 입는다.

KIA는 16일 '김주찬과 계약 기간 3년(2+1년), 계약금 15억 원, 연봉 4억 원 등 총 27억 원에 FA(프리 에이전트)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두 번째 FA에서도 KIA를 택했다.

김주찬은 2012시즌 뒤 첫 번째 FA 자격을 얻어 롯데에서 KIA로 이적했다. KIA는 당시 계약 기간 4년, 총 50억 원의 대형 계약으로 김주찬을 맞았다. 2017시즌에는 주장을 맡아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지난해 122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9, 12홈런 70타점 78득점을 기록했다. 전반기 고전했지만 순위 싸움이 치열하게 벌어졌던 후반기 타율 0.360으로 펄펄 날면서 제 몫을 했다.

김주찬은 계약을 마친 뒤 "계약하는 데 시간이 걸린 만큼 올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며 "스프링캠프 출발 전까지 운동에만 전념해 올 시즌에도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1987’ 김윤석 “유족들에 누 끼치지 말자는 마음으로”

'정유라와 열애?' 마필관리사 평균 연봉 5352만원, 최대 1억원도

응답한 재계, 대답없는 정부…공허한 '일자리·평창올림픽'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