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5.23 11:45
수정 : 2018.05.23 15:34

[애니팩트] 유기견을 모델로 하는 음료회사가 있다

등록 : 2018.05.23 11:45
수정 : 2018.05.23 15:34

유기견을 모델로 하는 음료회사가 있다. 인스타그램 콤부차도그 캡처

음료수 병의 포장지에 사랑스러운 강아지의 얼굴들이 찍혀있습니다. 얼핏 보면 강아지용 음료수 같은데요.

실은 사람이 마시는 음료수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본사를 둔 유기농 음료 회사 ‘콤부차도그(Combucha Dog)’의 제품입니다.  

콤부차도그는 애견인으로 유명한 29년차 베테랑 사진작가 마이클 페이씨가 2013년 설립했는데요.어느 날 그는 자신이 구조, 입양한 개 찰리를 보며 한 아이디어를 떠올렸습니다.

‘가족이 필요한 보호소 개들을 위해 내 제품을 활용할 수 있겠구나!’

즉, 음료 라벨에 유기견을 소개하기로 한거죠.

2015년 기사에 따르면, 총 55마리가 음료 라벨에 소개되었고 가족을 만난 경우 음료 모델은 다른 개로 교체되었다고 합니다.

그의 아이디어는 대성공을 거둬 음료 모델이 된 유기견들의 입양성공률은 2015년 당시 90%에 달했다고 해요.

현재도 유기견을 모델로 한 음료가 생산되고 있고, 200개가 넘는 마켓, 레스토랑, 바에 판매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국내에도 이런 멋진 아이디어를 실천하는 기업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모든 1차수사권 갖는다… 검찰은 특별수사만 전담
[김지은 기자의 고소기] 나는 허지웅의 전 부인이 아니다
“매너 월드컵도 이겼다” 쓰레기 싹 치운 일본ㆍ세네갈 팬들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홍문표 “보수 몰락 아니다. 김성태 체제 오래 안 가”
축구도 사람이 먼저…동료 위해 비행기 빌린 덴마크 선수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