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반석 기자

등록 : 2018.02.08 20:00
수정 : 2018.02.08 23:18

특수부 후배에 수사 받는 ‘특수통 검사’ 김성호

등록 : 2018.02.08 20:00
수정 : 2018.02.08 23:18

김성호 MB정부 전 국정원장

특활비 상납지시 혐의 재소환

특수부 후배검사에 조사 받아

검찰시절 전두환ㆍ노태우 구속

참여정부에선 법무장관 지내

김성호 전 국가정보원장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이명박(MB) 정부 당시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을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호 전 국정원장이 8일 검찰에 재소환됐다. 특수통으로 유명했던 김 전 원장은 후배 특수부 검사들 앞에서 형사 처벌을 받게 될 처지에 놓이게 됐다.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16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 6기)에 합격해 1976년 검찰에 입문한 김 전 원장은 1993~1998년 옛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4ㆍ3ㆍ2과장과 서울지검 특수3ㆍ2ㆍ1부장을 차례로 역임한 정통 특수통 검사 출신이다. 김 전 원장은 1995년 전두환ㆍ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사건 주임 검사를 맡아 사상 최초로 두 전직 대통령을 구속시키는 등 각종 대형사건을 해결해 명성을 얻었다.

공직 부패 척결에 관심이 깊었던 김 전 원장은 2003년 건국대에서 ‘공직부패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참여정부에서 부패방지위원회 및 국가청렴위원회 사무처장을 지냈다. 2006~2007년 참여정부 법무부장관을 역임한 뒤 2008년 MB 정부 초대 국정원장에 임명되는 등 정권 교체 와중에도 요직을 차지했다. 지금도 검찰 내부에서는 “장관으로 재직할 때 훌륭한 모습을 보였다”, “검찰 업무를 무난하게 잘 처리해 평이 좋았다” 등 김 전 원장에 대한 평가가 높은 편이다.

하지만 검찰 수사의 칼끝이 MB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을 겨냥하면서 김 전 원장도 피의자 신세로 전락했다. 김 전 원장은 2008년 국정원 예산 담당관을 통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특활비 2억원을 전달한 혐의로 지난달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지난 5일 김 전 기획관을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국고 등 손실)로 구속기소하면서, MB로부터 특활비 상납을 요구 받은 김 전 원장의 지시로 특활비가 전달됐다고 밝혔다.

최근 검찰은 당시 청와대가 국정원으로부터 자금을 지원 받아 총선 대비용 불법 여론조사를 한 정황을 포착, 김 전 원장의 관여 여부를 추가로 조사 중이다. 그러나 김 전 원장은 조사에 앞서 기자들에게 “국정원 자금으로 청와대 불법 여론조사 비용 지원했냐”는 질문에 “국정원 자금 사용에 관여한 일이 없다”며 부인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냐”는 질문에 “인정할 수 없다”고 답했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세대 디스토피아’ 걱정에… 2030 “연금 보험료 인상 감내”
‘고용 쇼크’ 당정청 해법은 또 재정확대
드루킹 특검, 결국 빈손되나
전자신분증으로 I-보팅, 지구 반대편서도 1분 만에 한 표
中 자국 기업에만 배터리 보조금… 한국 기업 발 묶고 맹추격
모든 시민 참여한 ‘미투’... 여성만 허용한 '영페미'
[오은영의 화해] 한번 욱하면 애가 되는 남편... 초등생 아이에게 상처줄까 두려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