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1.19 14:19
수정 : 2018.01.19 14:29

원로 과학사학자 전상운 전 성신여대 총장 15일 별세

등록 : 2018.01.19 14:19
수정 : 2018.01.19 14:29

고(故) 전상운 전 성신여대 총장. 배우한 기자

원로 과학사학자 전상운 전 성신여대 총장이 15일 별세한 사실이 19일 알려졌다. 향년 91세.

함경도 원산 출신인 고인은 일본 교토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1966년부터 성신여대 교단에 섰다. 한국과학사학회장, 성신학원 이사장 등을 역임하고 국사편찬위원, 문화재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고인은 1966년 ‘한국 과학기술사’를 내 과학기술사라는 학문을 국내에 알렸고, 한국 과학기술사 연구에 일생을 바쳤다. 또 ‘자격루’와 '혼천의 및 혼천시계'를 비롯한 과학 문화재 18건을 1985년 국보와 보물로 지정하는 과정에 기여했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종신회원으로, 외솔상, 국민훈장 동백장, 세종문화상, 대한민국문화유산상 등을 받았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