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3.05 17:46
수정 : 2017.03.06 00:37

[신상순의 시선]결박 당한 청춘 수레

등록 : 2017.03.05 17:46
수정 : 2017.03.06 00:37

[저작권 한국일보]신상순의 시선- 우리가 풀어야 할 숙제, 청춘 포기세대의 불행어 낱말사전.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2017-03-03(한국일보)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 낱말상자를 잔뜩 실은 손수레가 나타났다.

단어를 엮어 보니 ‘알바 인생으로 차별대우 받고, 컵라면과 삼각김밥으로 하루 두 끼를 때우며, 고시촌을 전전해 취업에 성공해도, 계약직 최저임금에 허덕이다 보면 연애는 사치요 결혼도 포기’ 할 수 밖에 없다는 젊은이들의 불행한 이야기다.

어느 시대인들 청춘들이 행복하기만 했으랴. 고무밧줄에 결박된 포기세대의 단어상자는 우울한 현실을 반영하듯 지나는 이들의 가슴을 답답하게 한다.

해결 방법이 있기나 할까 싶지만 여기서 누구나 다 아는 운동법칙 하나. 앞서서 끄는 이가 방향을 제대로 잡고, 뒤에서 미는 이가 믿음으로 힘을 내면, 수레는 아주 잘 굴러간다는 사실.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우리가 풀어야 할 숙제, 청춘을 결박하는 포기세대의 불행어 사전.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