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3.05 17:46
수정 : 2017.03.06 00:37

[신상순의 시선]결박 당한 청춘 수레

등록 : 2017.03.05 17:46
수정 : 2017.03.06 00:37

[저작권 한국일보]신상순의 시선- 우리가 풀어야 할 숙제, 청춘 포기세대의 불행어 낱말사전.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2017-03-03(한국일보)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 낱말상자를 잔뜩 실은 손수레가 나타났다.

단어를 엮어 보니 ‘알바 인생으로 차별대우 받고, 컵라면과 삼각김밥으로 하루 두 끼를 때우며, 고시촌을 전전해 취업에 성공해도, 계약직 최저임금에 허덕이다 보면 연애는 사치요 결혼도 포기’ 할 수 밖에 없다는 젊은이들의 불행한 이야기다.

어느 시대인들 청춘들이 행복하기만 했으랴. 고무밧줄에 결박된 포기세대의 단어상자는 우울한 현실을 반영하듯 지나는 이들의 가슴을 답답하게 한다.

해결 방법이 있기나 할까 싶지만 여기서 누구나 다 아는 운동법칙 하나. 앞서서 끄는 이가 방향을 제대로 잡고, 뒤에서 미는 이가 믿음으로 힘을 내면, 수레는 아주 잘 굴러간다는 사실.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우리가 풀어야 할 숙제, 청춘을 결박하는 포기세대의 불행어 사전.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8억원 십시일반의 기적…최초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꿀잠’ 문을 열다
‘엔진오일 교환에 150만원?’ 여성 운전자를 노리는 정비소 바가지 사례
아이들 덮친 테러 차량 막아서고 떠난 父…추모 물결
힐러리가 종교에 심취한 이유는?
[카타르시스, 배철현의 비극 읽기] 정의의 이름으로 어머니와 그 情夫를 죽이다
[애니팩트] 한국인이 가장 많이 키우는 반려견은 몰티즈다
[영상] ‘전세계 세차인?을 공포에’ 세차장 황당 사고 TOP 10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