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11.14 15:45
수정 : 2017.11.14 16:40

간호사 ‘야한 춤’ 강요, 성심병원 재단 공식사과

등록 : 2017.11.14 15:45
수정 : 2017.11.14 16:40

윤대원 일송학원 이사장 “책임 통감, 재발방지 노력”

체육대회 폐지 여부 검토… 임금체불 등 현안 신속해결

일송학원 제공

재단 체육대회 장기자랑 대회에서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옷을 입고 야한 춤을 추게 해 사회적으로 논란을 일으킨 한림대 성심병원이 14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성심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학교법인 일송학원(한림대재단)은 윤대원 이사장 명의로 발표된 사과문을 통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더 이상 변명의 여지가 없음을 깊이 인식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밝혔다.

윤 이사장은 사회적으로 비판을 받은 ‘일송가족 단합대회’와 관련 “좋은 행사 계획에도 불구하고 장기자랑에서 보여준 심한 노출이나 여러 모습이 선정적으로 비추어져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게 됐다”며 “재단 책임자로서 부족함과 관리감독의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이사장은 “이번 사태로 국민 여러분께 깊은 걱정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송구스럽다”며 “넓은 아량으로 이해와 관용을 베풀어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일송학원 관계자는 “장기자랑 행사 때 직원들이 노출이 심한 옷을 입지 않도록 복장규정을 만들 예정”이라며 “재단에서는 체육대회 폐지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또 “최근 논란이 된 임금체불, 특정 정치인 후원금 강요 등은 재단차원의 조사를 통해 신속하게 해결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cjkim@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