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8.01.23 10:02
수정 : 2018.01.23 10:55

홍준표 新 저격수 하태경, “홍준표 빨갱이 장사 심판 받을 것”

광주에서 색깔론 펴는 한국당 비판

등록 : 2018.01.23 10:02
수정 : 2018.01.23 10:55

그림 1하태경(오른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23일 광주 북구 중흥동 바른정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광주=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의 저격수로 알려진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23일 “홍 대표의 빨갱이 장사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에게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홍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출범하자마자 주사파 정권이라고 빨갱이 색칠을 하더니 어제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주사파 정권의 좌파 사회주의 정부라는 비판을 했다”며 “이는 올 지방선거도 빨갱이 몰이 선거로 치르고자 하는 계산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을 두고 과도하게 북한 마케팅을 하는 것은 맞지만 올림픽까지 색깔론으로 평양올림픽이라 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면서 “이렇게 빨갱이 색칠하고 색깔론을 남발하는 낡은 보수를 다시 심판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 최고위원은 또 “대한민국 보수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5ㆍ18광주민주화항쟁을 빨갱이로 몬 것에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이것은 대한민국의 적폐고 낡은 보수의 적폐로 개혁보수는 빨갱이 장사가 아닌 정책경쟁으로 승부한다”고 강조했다.

광주=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