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05.18 15:01
수정 : 2017.05.18 16:27

전북도, 일본 관광객 유치 마케팅

등록 : 2017.05.18 15:01
수정 : 2017.05.18 16:27

여행업체 상대로 호남권 관광 홍보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도가 국제관광시장 다변화에 따라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해 19일부터 24일까지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현지에서 홍보마케팅에 나선다.

전북도는 주일본 대한민국대사관과 한국관광공사 등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서 수학여행ㆍ단체여행 상품을 주로 판매하는 일본여행사와 B2B(기업간 거래) 마케팅을 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미륵사지ㆍ왕궁리 유적 등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백제역사를 비롯해 가을 단풍 등 천혜의 자연환경과 전통문화 등을 적극 알리기로 했다.

23일에는 전북도를 중심으로 한 호남권(광주광역시ㆍ전남도) 공동관광상품도 홍보한다.

김인태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도내에는 백제역사, 전통문화, 한식문화 등 일본인의 정서에 만족할 만한 관광자원이 많다”며 “올해 3,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해 전북의 참맛과 멋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민원에도 에티켓이 있다] 신분증 요구했다 머리채 잡힌 상담사
40년 뒤 국민연금, 수명 길어져 2년치 연봉 더 받을듯
'호주 어린이 수면제 먹이고 성폭행'…워마드 글 논란
품귀 ‘평창 롱패딩' 구매 22일 마지막 기회…어디서 살 수 있나?
‘AI스피커 전쟁’ 카카오-네이버, 콘텐츠로 승기… LGㆍ삼성도 가세
‘LPGA 투어 3관왕’ 박성현, 39년 만의 대기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