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기자

등록 : 2017.04.25 17:30
수정 : 2017.04.25 17:30

中, 북중 접경에 20만 병력 대기

등록 : 2017.04.25 17:30
수정 : 2017.04.25 17:30

원유 공급 제한도 주목

25일자 1면 머리기사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날 전화통화 소식을 전한 인민일보.

북한 평양의 주유소에서 기름을 구하기 어렵다는 중국 언론들의 보도가 잇따르면서 대북 압박을 강화해온 중국이 선제적으로 북한 원유 공급량을 축소하는 등 제재에 착수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 인민군 창건일인 25일에도 중국 관영매체들은 “추가 도발시 치명상을 입을 것”이라며 강도 높은 대북경고를 했다. 미중 정상이 전날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위기 공조에 의기투합한 후 중국 정부가 급격히 대북 압박 수위를 올리는 모습이다.

관영 환구시보는 이날 사설에서 “미국과 북한의 치킨게임이 한계점에 이르렀다”고 전제한 뒤 “만약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한다면 모든 당사자가 결과를 감내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북한은 유엔의 전례 없이 강력한 제재로 전 산업 영역에 치명상을 입게 되고 북한 정권은 생사의 기로에 내몰릴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신문은 이어 “북한이 지금 멈춘다면 현재의 핵 성과물을 갖고 미국과 유리한 조건에서 협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조금 뒤로 물러서는 건 겁쟁이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 다른 방식으로 도전에 직면하려는 용기이며 소프트랜딩을 위한 지혜”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환구망은 최근 북한 평양의 주유소에서 원유 공급 제한이 강화됐고 일부 휴업에 들어간 주유소도 있다고 보도해 주목된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추가 대북제재에 대비해 원유 비축에 나선 게 아니라면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시 원유 공급을 축소할 수 있다고 공언해온 중국이 이미 모종의 조치를 취한 결과일 수 있기 때문이다.

북중 접경지역에서는 중국의 대북 압박 기류가 엄포를 넘어 현실화하고 있다. 현지 소식통들에 따르면 중국은 북한 태양절을 앞둔 지난 10일께부터 접경지 밀무역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중국군은 북부전구에 ‘1급 전비 태세’에 들어갔고 20만 병력이 상시 대기 상태에 돌입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북중 국경지역에 병력 10만명이 전개되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고 이날 전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긴장돼 있다”라며 “유관 각방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고 정세를 긴장시키는 행동을 삼가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단둥=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북한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김일성 105주년 생일 기념 열병식에서 특수작전군의 존재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제한적 군사옵션도 안 돼… 한국인과 주한미군 생명 위협”
“탁현민 사퇴 청와대에 고언… 결과에 대해선 좀 무력” 정현백 장관 국회 답변
기수ㆍ경력 깬 ‘파격 중의 파격’ 대법원장
MBC 예능 ·라디오 PD, 총파업 동참…'무한도전' 결방하나
[단독] 위해성 논란 릴리안 생리대, 휘발성화합물질 방출도 1위
‘킬러로봇’은 한국에도 있다
우유를 마시면 암을 유발한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