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8.01.09 15:50
수정 : 2018.01.09 18:24

고혈압ㆍ당뇨 전단계 진단 10명 중 3명은 10년 내 발병

등록 : 2018.01.09 15:50
수정 : 2018.01.09 18:24

게티이미지뱅크

건강검진에서 고혈압이나 당뇨병 전(前)단계로 판정 받은 성인 10명 중 3명은 10년 이내 관련 질병을 겪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과체중이나 음주, 가족력 등이 질병에 걸릴 확률을 높였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런 내용을 담은 ‘질병 전 단계 수검자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한 자가건강관리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를 내놨다.

2006~2007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고혈압이 나타나기 직전의 단계인 사람(41.0%) ▦당뇨병 전단계인 사람(17.4%) ▦고혈압과 당뇨병 모두 정상인 사람(41.0%) 등 3부류의 567만1,607명을 선정했다.

이들의 건강상태를 2015년까지 10년간 추적한 결과 고혈압 또는 당뇨병, 고혈압과 당뇨병이 함께 오는 복합질환, 관련 합병증 등에 걸린 사람은 4명 중 1명 꼴(25.6%)이었다.

정상군과 전단계군의 격차는 컸다. 정상군에서는 이들 병에 걸린 비율이 17.2%로 나타났지만, 전단계군에서는 31.3%로 2배 가까이 높아졌다. 당뇨병 전단계군과 고혈압 전단계군은 각각 병에 걸린 비율이 37.0%, 28.9%였다. 건보공단은 “과체중이거나 가족력이 있거나,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거나, 음주를 하는 사람일수록 병이 더 많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너무 늦게 터져 야속한 손흥민… 한국, 멕시코에 1-2 패
“최선을 다했다” 문 대통령도 멕시코전 응원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엄지 척! 그대가 우리동네 어벤져스
‘통합ㆍ평화’ 내건 에티오피아 총리 지지 집회서 테러로 100여명 사상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