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경석 기자

등록 : 2018.04.17 11:34
수정 : 2018.04.17 11:36

"샤오미 미지아 차이소와 총판계약 체결"

등록 : 2018.04.17 11:34
수정 : 2018.04.17 11:36

중국생활용품 전문매장인 차이소가 중국 전자기업 샤오미의 계열사 미지아 제품들에 대해 한국총판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차이소는 샤오미 AS센터를 초기에 인수하는 등 총판계약을 차근차근 준비해 왔다. 중국산 고퀄리티 생활용품들을 판매해 온 차이소가 샤오미 제품까지 판매하게 되면서 보다 많은 제품들을 내놓으며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랜드 출신 황장하 차이소 사장은 “일부 신제품에 대한 총판계약을 체결한 것을 계기로 자체 서비스네트워크를 통해 더 많은 샤오미제품들을 취급하며, 고객들에게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도매업에도 과감한 유통 변화를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이소는 이번에 내놓은 샤오미 미지아 제품은 4K액션캠 등 20여 가지이며, 인증 절차를 거쳐 5월 초순께 정식 판매할 계획이다.

고경석기자 kav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장날이면 시장 찾던 그녀, 한달째 아무도 못 봤는데...
드루킹측, 전자담배 케이스에 500만원 전달했다
靑 행정관 출신 민주당 예비후보, 여성 캠프관계자 폭행
김경수 vs 김태호, 드루킹 공방에 정치적 명운 걸다
“8000만원으로 20억 만들어… 주식은 공부한 만큼 수익”
“북, 생존 보장되면 핵 포기 가능” “북 핵실험장 부순 건 프로그램 폐기 뜻”
김정은, '북한 관광' 유커들 교통사고 위로 차 中 대사관 방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