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0.02 17:48
수정 : 2017.10.02 17:49

나경원 “노 전 대통령 죽음, MB 탓이라는 졸렬 의식 버려라”

등록 : 2017.10.02 17:48
수정 : 2017.10.02 17:49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하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수사를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보복의 의심을 받지 않으려면 적폐청산을 외치는 청와대는 역대 모든 정부의 잘못을 모두 꺼내놓고 재수사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의원은 "이번 추석밥상에는 북핵문제와 적폐청산을 빙자한 정치보복이 오를 것"이라며 "코리아패싱의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미북 사이의 움직임을 지켜만 보며 평화레토릭만 하고 있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이런 때일수록 평화구걸을 중단하고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온갖 부처에는 각종 적폐청산TF가 만들어지고 MB(이명박 전 대통령)를 포토라인에 세워보겠다고 연일 각종 의혹을 들이대고 있다"며 "박원순 시장의 '정치보복은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라는 발언이 이러한 인식의 증표다"고 주장했다.

이어 "MB 정부만을 억지로 꿰맞추어 들춘다면 적폐청산을 빙자한 정치보복에 국민들의 반발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진정 '달빛기도'의 마음이라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MB의 정치보복 때문이라는 졸렬한 의식을 버려라"고 촉구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시진핑 “전면적 샤오캉 사회로 ‘중국의 꿈’ 실현하자”
“박근혜,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문 대통령 측근 운영 경남은행에 정권교체 직후 거액 집중적 예치”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통용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