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6.13 04:40
수정 : 2018.06.13 07:36

바른미래당 “1번 싹쓸이땐 엉망돼… 정부ㆍ야당 모두 심판해야”

등록 : 2018.06.13 04:40
수정 : 2018.06.13 07:36

전국서 고른 득표로 ‘지역주의 타파’ 노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광나루역 사거리에서 지지를 호소하며 손으로 3번 기호를 해보이고 있다. 오대근 기자

영ㆍ호남 화합을 내세운 바른미래당은 6ㆍ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수도권과 영남, 호남으로 흩어져 전방위 유세에 나섰다.현실적으로 광역단체장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전국적으로 고르게 득표해 ‘지역주의를 뛰어넘은 정당’이란 명분만큼은 확실히 다지겠다는 의지다.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회를 이끄는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산시를 시작으로 경기도에서 집중 유세를 벌였다. 손 위원장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우세를 보이는 점을 의식한 듯 “우리가 1번에 싹쓸이로 (표를) 안겨주면 이 나라 정치는 정말 엉망이 된다”며 “그래서 대한민국 미래를 짊어질 자부심과 사명감을 가진 3번을 찍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오후에는 당의 간판격인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자정까지 서울 도심을 누비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선거 전 마지막 기자회견을 통해 “기득권 구태정치에 물들지 않고 국민에게 밝은 미래를 약속드리고 실현해 나가는 정당은 바른미래당 뿐”이라며 “바른미래당으로 표를 몰아주셔야 경제파탄, 민생파탄 정부ㆍ야당까지 모두 심판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승민(오른쪽)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2일 장날을 맞아 경북 안동시 옥야동 중앙 신시장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대구를 지역구로 둔 유승민 공동대표는 당의 영남 의원들을 대표해 대구ㆍ경북(TK) 유세를 책임졌다. 유 대표는 ‘보수 텃밭’인 안동시에서 “3년째 자유한국당이 TK를 인질로 삼아 어떤 정치를 하고 있는지 똑똑히 보시지 않았느냐”면서 “한국당으로 과연 우리 대구ㆍ경북의 정치를 똑바로 세울 수 있겠느냐. 여러분께서 내일 심판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주선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등 호남 의원들은 호남 현지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마무리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단독] 세월호 촛불 조형물 부순 前 일간지 화백 구속기소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범죄 방목장 #여고생 오픈채팅
김연철 “미국이 적절한 체제보장 제공하면 북 핵ㆍ미사일 선반출 가능”
멕시코, 독일 격파 대이변… 한국 16강 경쟁구도 먹구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