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송옥진 기자

등록 : 2018.06.13 14:33
수정 : 2018.06.13 14:41

폼페이오 내일 방중… 북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 논의

등록 : 2018.06.13 14:33
수정 : 2018.06.13 14:4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직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통화를 하고 회담 결과를 설명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중국을 방문해 북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한다.

1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耿爽) 대변인은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초청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14일 방중한다”면서 “방중 기간 중미 양측은 양국 관계 발전과 공동 관심사인 중요한 국제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중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북미 회담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함에 따라 중국에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이번 북미 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전용기까지 제공하면서 북한의 후원자를 자청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왕이 국무위원 등 중국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종전 선언, 비핵화 검증, 평화 협정, 대북 경제 제재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 외교부는 북미 회담이 끝나자 “안보리에서 통과된 유관 결의에 따라 북한이 결의를 이행하거나 준수하는 상황에서 필요에 따라 제재를 조정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면서 “이는 관련 제재를 중단하거나 해제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말했다.대북 제재 완화의 필요성을 제기한 것이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의 핵 포기가 결실을 볼 때까지 대북 압박 기조를 유지한다는 입장이라 이번 양국간 논의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제주도 “예멘 난민 신청자에 지원된 돈은 한푼도 없다”
이민자 자녀 격리 비난에 “유럽 봐라” 꿈쩍 않는 트럼프 행정부
김정은 세 번째 방중… 北美회담 결과ㆍ北中경협 확대 등 논의할 듯
“남북 화해 분위기 덕분” 화천 관광객 급증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카드뉴스] ‘민중의 변호인’ 조영래가 살려낸 여성인권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