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14 18:33

하늘이 도운 박성현, 에비앙 챔피언십 1라운드 전면 취소

등록 : 2017.09.14 18:33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박성현./사진=LPGA 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첫날 경기가 폭우로 전면 취소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날 11번 홀에서만 5오버파를 친 박성현에게는 천운이 따른 결과다.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는 14일(한국시간) 에비앙 챔피언십 1라운드 전면 취소를 발표했다. 다음 날 첫날과 같은 티타임으로 경기를 진행하고 전체 경기를 54홀로 축소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경기가 열린 에비앙 지역에서는 이날 새벽부터 거센 비바람이 몰아쳤다. 이에 따라 1라운드가 경기 시작 2시간19분만에 중단됐고 끝내 첫 라운드가 전면 취소됐다.

하늘이 도운 박성현으로서는 최악의 난조를 만회할 기회를 얻었다. 박성현은 이날 유소연, 렉시 톰슨(미국)과 한 조로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그런데 11번 파4홀에서 티샷이 러프로 향하고 서드샷이 벙커에 빠지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급기야 벙커샷이 펜스 밖으로 튀어 벌타를 받았고 다음 샷이 다시 벙커에 빠지는 등 극도의 난조를 보였다. 결국 7온 2퍼트로 이 홀에서 무려 5오버파를 쳤다.

앞서 박성현은 지난 달 캐나다 퍼시픽 여자 오픈 우승 이후 2주간 휴식을 택했다. 그 여파가 초반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됐다. 박성현은 1라운드가 취소되면서 다시 일어설 기회를 잡았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지나가 이제 진짜 넘어야 할 '루머의 벽'

'파리ㆍLA' 2024ㆍ2028 올림픽 개최지 확정

금융권 취업박람회 '7,000명 몰렸다'…북새통 00은행, 무슨 일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