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선
PD

백순도
인턴PD

등록 : 2017.09.20 18:59
수정 : 2017.09.20 19:01

[영상] "젠더? 트랜스젠더는 들어봤는데…"

등록 : 2017.09.20 18:59
수정 : 2017.09.20 19:01

자유한국당 여성정책 토론회에서 쏟아진 논란의 발언들

지난 19일 서울시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한국정치, 마초에서 여성으로' 토크 콘서트가 열렸다.

‘혁신’을 외치는 자유한국당이 여성 정책을 발표하고, 여성 유권자들과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자리였다. 하지만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참석자들의 아슬아슬한 발언들이 이어지면 민망한 상황들이 연출됐다.

홍준표 대표는 강릉원주대 강월구 초빙교수의 발제를 들은 뒤 "트렌스젠더는 들어봤지만, 젠더 폭력에 대해선 선뜻 이해가 안 간다"며 '젠더 폭력'에 대한 설명을 요청했고, 이에 강 교수는 "남성과 여성의 불평등한 권력관계 속에서 생기는 폭력"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과거에는 강 교수가 지적한 문제들이 심각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요즘 세상에는 남자가 우월적인 신체적 물리력으로, 또 알량한 남자의 권력으로 여성을 지배한다는 것은 지나간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토론석에서는 '아니다. 아무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비판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채경옥 한국여성기자협회 회장은 "당 대표가 '젠더 폭력'이 무엇이냐고 묻고, 류 위원장이 부연설명을 하는 것을 들으니 '한국당이 아직 멀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꼬집었다.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백순도 인턴PD s_ndo@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