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서재훈
기자

등록 : 2018.04.15 11:08

시리아 폭격 규탄하는 아테네 공산당 지지자들

등록 : 2018.04.15 11:08

14일 아테네 주재 미국 대사관 밖에서 미국 등 서방국가의 시리아 공습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리는 동안 시위대가 미국의 국기를 불태우고 있다. 시위를 마친 그리스 공산당 지지자들은 군사 공격에 반대하는 반전 랠리에서 대사관으로 행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시리아 폭격 승인으로 인해 미국ㆍ영국ㆍ프랑스 서구 연합국이 화학무기를 사용한 시리아 정부에 대한 응징의 의미로 시리아를 폭격했다.실제로 AFP통신 등 외신들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동부 일대에서 수 차례 큰 폭발음이 들렸고 연기가 오르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확인했다. 총 2파에 걸쳐 미국 해군이 순항 미사일을 발사했고 미국 B-1 폭격기와 영국 토네이도 GR4 전투기도 공습에 동원됐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14일 아테네 주재 미국 대사관 밖에서 미국 등 서방국가의 시리아 공습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리는 동안 시위대가 대사관으로 행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4일 아테네 주재 미국 대사관 밖에서 미국 등 서방국가의 시리아 공습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리는 동안 길바닥에 ‘사람의 살인자들-미국인’이라고 적혀진 헬라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4일 아테네 주재 미국 대사관 밖에서 미국 등 서방국가의 시리아 공습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리는 동안 시위대가 미국의 국기를 불태우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 아테네 주재 미국 대사관 밖에서 미국 등 서방국가의 시리아 공습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리는 동안 시위대가 미국의 국기를 불태우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