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철환
특파원

등록 : 2017.05.18 06:34
수정 : 2017.05.18 06:34

홍석현 특사, 트럼프 대통령에게 문 대통령 친서 전달

트럼프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없다" 강조

등록 : 2017.05.18 06:34
수정 : 2017.05.18 06:34

홍석현(가운데) 특사가 17일 미국 덜레스 공항에 도착한 뒤 한국 특파원들에게 방미 일정 등을 설명하고 있다.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 등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단이 17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해안경비대 사관학교 졸업식을 마치고 백악관으로 돌아온 직후인 오후 3시50분부터 10분간 진행된 이 자리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홍 특사는 면담 직후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 ‘압박이 전제이나 어떤 조건이 되면 관여로 평화를 만들 의향이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 소개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겠다’는 의사도 덧붙였다”고 말했다.

홍 특사는 이날 오전 워싱턴 외곽 덜레스 공항에 도착한 직후에는 “문 대통령으로부터 방미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이고 미국 조야에 문 대통령의 한미 동맹에 대한 생각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에 대한 인식 등을 전달해달라는 당부를 받았다”고 말했다.

홍 특사는 한반도 사드 배치를 놓고 한미 간 갈등이 있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한미 갈등이라기보다는 국내에서 절차적 문제에 대한 언론보도가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한미 간 갈등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등에 대해 미국 정부가 의구심이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의구심이라기보다는 ‘퍼셉션’(perception·인식)의 문제일 것"이라며 "미묘한 문제인데 행정부의 문제라기보다 미국 지식인 사회의 생각을 듣고 만나서 설명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렇게 함으로써 ‘미스퍼셉션’(misperception·오해)이 있었다면 불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조철환특파원 chc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재인 대통령, 경총에 화났다
청와대, ‘5대 비리자 인사 배제’ 원칙 위배에 사과
국정기획위, 실세부서는 기 살리고 적폐부서는 군기 잡기
[박권일의 글쟁이 페달] 자전거 자전거 신나는 여행~ 나도 한번 달려본다
6회 불펜 등판 류현진 ‘끝판왕’ 오승환 앞에서 세이브
‘여성비하 논란’ 탁현민 “그릇된 사고ㆍ언행 반성” 사과
“죽으면 안 돼”… 세월호 희생자가 읽지 못한 마지막 메시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