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혜미 기자

등록 : 2018.04.19 16:46
수정 : 2018.04.19 17:18

경찰, ‘물벼락 갑질’ 대한항공 압수수색… 조현민 휴대폰 확보

등록 : 2018.04.19 16:46
수정 : 2018.04.19 17:18

유리컵 던진 사실 확인되면 ‘특수폭행죄’ 적용

1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을 수사하는 강서경찰서는 이날 대한항공 본사 사무실에 수사관 6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2018.4.19 류효진기자 /2018-04-19(한국일보)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甲)질’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9일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조 전무의 휴대폰 두 대 등 증거물을 확보한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조 전무를 소환할 계획이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20분쯤 강서구 공항동 소재 대한항공 본사에 수사관 6명을 보내 약 3시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은 조 전무 사무실과 마케팅 부서 사무실 위주로 진행됐다. 경찰은 조 전무의 개인용, 업무용 휴대폰과 갑질 행위가 벌어진 회의에 참석했던 임원 휴대폰 등 총 4대의 휴대폰을 확보했다. 사내 메신저 대화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임원 컴퓨터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당시 조 전무는 현장에 없었고 변호사가 휴대폰을 대신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회의 이후 말 맞추기나 회유, 협박 시도가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것”이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에 최대한 빨리 압수물을 분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자사 광고대행사인 A업체와 회의 도중 대행사 광고팀장에게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언론 보도로 사건을 인지해 내사에 착수한 경찰은 17일 정식수사로 전환, 조 전무를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출국정지 처분했다. 18일에는 마포구 소재 A업체를 압수수색하고, 회의 상황이 담긴 참석자들의 휴대폰 녹음파일을 확보했다.

회의 참석자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실시한 경찰은 “조 전무가 종이컵에 담긴 매실 음료를 참석자들을 향해 뿌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조 전무가 매실 음료를 뿌리기 전에 물이 든 유리컵을 던졌는지 여부도 조사 중이다. 유리컵을 던진 사실이 확인되면 특수폭행죄가 적용된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