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효숙 기자

등록 : 2017.05.18 18:46
수정 : 2017.05.18 18:46

‘광주 정신’에 대한 헌사였던 5ㆍ18 기념사

등록 : 2017.05.18 18:46
수정 : 2017.05.18 18:46

아픔에 머물지 않고 국민통합으로 승화 당부

“광주에 대한 부채감이 저를 성장시켜준 힘”

문 대통령과 선대위 메시지팀 협력으로 완성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탱해 온 버팀목이었던 5ㆍ18 정신에 대한 헌사였다.

희생자 가족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이를 국민통합으로 승화하자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18일 기념사에서 “당시 불온한 국가권력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마침내 오월 광주는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다”고 말했다. 특히 5ㆍ18 당시 구속된 전력을 소개하고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이었다”고 고백하면서 “그 부채감이 저를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됐다”고 했다. 촛불민심으로 탄생된 이번 정부의 근간이 ‘광주 정신’에 있다는 선언이었다.

희생자 가족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진상 규명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진상 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며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 할 민주주의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고 규정했다. 또 “광주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삼으며 세상에 알리려 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도 함께 기리겠다”면서 광주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자신을 버렸던 4명의 젊은이들을 일일이 거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며 “광주의 아픔이 아픔으로 머무르지 않고 국민 모두의 상처와 갈등을 품어 안을 때, 광주가 내민 손은 가장 질기고 강한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온라인에선 ‘명연설문’이란 찬사가 이어진 이번 기념사는 문 대통령과 대선 당시 선대위 메시지팀의 협업을 통해 완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의 연설문 작성을 도맡았던 신동호 메시지팀장을 중심으로 한 메시지팀과 문 대통령이 의견을 교환하며 만들어낸 결과물이었다.

골격은 현재 공석인 청와대 연설비서관으로 내정된 신 팀장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신 팀장은 “그 동안 문 대통령이 해왔던 얘기를 중심으로 정리한 것”이라며 “이렇다 할 얘기가 없어서 마음을 졸였는데, 일부 표현만 바꾸고 거의 그대로 말씀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전부터 자신의 연설문에 대해선 세심하게 신경을 써 왔다. 연설문 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메시지팀에 전달한 뒤 초안이 나오면, 수 차례 메시지팀에 수정과 보완을 요청한 다음에야 최종 원고가 완성되는 식이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