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상무 기자

등록 : 2017.10.13 08:20
수정 : 2017.10.13 09:33

이영학, 성추행하다 딸 친구 깨어나 저항하자 살해

등록 : 2017.10.13 08:20
수정 : 2017.10.13 09:33

이영학. 이영학 SNS 캡처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영학(35)의 범행 동기가 드러났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씨가 수면제에 취해 잠든 김모(14)양에게 성추행을 하다 김양이 깨어나 저항하자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이씨는 딸 이모(14)양에게 “김양을 데려오라”고 지시했다. 이양은 김양과 함께 중랑구 망우동 이씨가 있던 자택으로 데리고 들어왔다.

이씨는 수면제를 탄 두병의 드링크를 준비했다. 이양에게 그 중 한병을 김양에게 마시게 하라고 지시했다.

이후 수면제가 들어있던 음료수 한병을 마신 김양은 잠이 들었다. 이씨는 이양의 도움을 받아 잠든 김양을 안방 침대로 옮겼다. 이씨는 안방에서 약에 취해 잠든 상태인 김양을 추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피해자 김양 부검을 실시한 결과 성폭행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이양이 외출한 오전 11시53분부터 오후 1시44분 사이에 범행이 이뤄졌다. 다음날인 1일까지 이씨는 안방에 김양과 함께 있었다. 수면제 약효가 떨어지자 의식을 되찾은 김양이 저항하자 이씨는 당황해 끈 형태의 도구로 김양 목을 졸라 살해했다.

경찰은 13일 이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방법 등에 대한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