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7.11 13:48
수정 : 2018.07.11 13:49

수요시위 참석해 미소짓는 이용수-길원옥 할머니

등록 : 2018.07.11 13:48
수정 : 2018.07.11 13:49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린 '1343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이용수(왼쪽)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가 미소를 짓고 있다.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43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가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왼쪽)와 길원옥 할머니가 마주보며 대화를 나누구 있다. 뉴스1

1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 1343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길원옥 할머니가 '나비처럼' 공연을 보고 있다. 뉴시스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린 '1343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학생들이 일본에게 사죄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이웃과 교류 늘며 자존감 UP”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국가, 국민 생명권 보호 의식 부족해 세월호 구조 실패… “책임범위 좁게 봐” 지적도
[단독] 특검 ‘김경수의 느릅나무 2시간’ 주목
식당주방에 전용소화기? 처음 듣는 소리!
윤미래 ‘워킹맘래퍼’라는 신대륙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