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우 기자

등록 : 2018.02.21 19:36
수정 : 2018.02.21 19:37

한국, 아시아 최초로 중미 5개국과 FTA 체결

등록 : 2018.02.21 19:36
수정 : 2018.02.21 19:37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1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미 자유무역협정(FTA) 정식 서명식'에서 정식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우리나라가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중미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등 중미 5개국과 한ㆍ중미 FTA를 정식 서명했다고 밝혔다.2015년 6월 협상을 시작한 이후 약 2년 8개월 만에 체결이 이뤄졌다.

산업부는 FTA 발효 시 중미 각국이 전체 품목의 95% 이상에 대해 즉시 또는 단계적으로 관세를 철폐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대(對) 중미 수출 증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한ㆍ중미 FTA 발효시 앞으로 10년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0.02% 증가, 소비자 후생 6억9,000만 달러 개선, 일자리 2,534개 창출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자동차와 철강을 중심으로 제조업에서 발효 이후 15년간 누적 5억8,000만 달러의 무역수지 개선과 2조5,700억원의 생산 증가 효과를 예상했다.

정부는 쌀, 고추, 마늘, 양파 등 주요 농산물은 양허대상에서 제외하고 쇠고기(19년), 돼지고기(10~16년) 등 일부 품목은 관세 철폐 기간을 길게 잡아 국내 산업 피해를 최소화했다. 서비스 시장은 세계무역기구(WTO)보다 높은 수준으로 개방했으며 체계적인 투자자-국가 분쟁해결제도(ISDS) 도입과 투자 기업의 자유로운 송금 보장 등 투자자 보호를 강화했다. 산업부는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중미 5개국과 FTA를 체결해 중국, 일본 등 경쟁국 대비 우리 기업의 중미 시장 선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차량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