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2.14 16:47
수정 : 2018.02.14 19:15

홍영표 “GM 경영부실 진단 먼저… 과도한 지원 수용 안돼”

등록 : 2018.02.14 16:47
수정 : 2018.02.14 19:15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뉴스1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14일 한국지엠(GM) 사태에 대해 “정부여당이 한국GM의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지만 과도한 지원 요구에 대해서는 수용할 수 없다”면서 “부실 원인 파악과 검증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이날 본보와의 전화인터뷰에서 한국GM의 지원 요청에 대해 “자신들의 경영실패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지역 경제를 볼모로 적반하장 식으로 나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국GM이 아직 정부 측에 회생 계획에 대한 공식적인 제안서를 보내지 않은 상태여서 현재는 의사 타진만 오가는 상황”이라며 “한국GM 측이 내놓은 구체적인 제안 내용을 봐야 알겠지만 현재로서는 부실의 원인으로 지목된 구조 개선을 고치지 않고서는 수용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홍 위원장은 “GM 본사가 한국GM을 지나치게 착취하는 구조를 개선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본사의 부채 문제는 물론이고 금융 이자와 부담, 일부 부품을 더 비싸게 가져오는 행위, 특허료와 로열티 등 문제들을 보면 구조적으로 이익을 내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GM본사는 3년간 2조원의 손실을 내면서도 자회사를 상대로 5%의 고리를 받고 완성 차를 본사가 싼값에 가져가 이익을 착취해왔다”며 “방만 경영의 결과를 높은 인건비 탓으로 돌리는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이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홍 위원장은 GM이 국내에서 완전 철수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현재로선 회사를 정상화시키는 게 급선무”라면서도 “만약 GM이 조건이 맞지 않아 완전 철수하겠다고 하면 대안을 검토할 수 밖에 없지 않겠냐”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홍 위원장의 지역구는 한국GM 본사가 위치한 부평을이다. 설 연휴를 앞두고 터진 군산 공장 폐쇄 소식이 남다른 이유다. 그는 “부평 공장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이야기가 나온 게 없지만 군산 공장 폐쇄 결정 이후 지역 민심이 굉장히 불안해하며 흔들리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홍 위원장은 설 연휴 이후 본격적인 대책 마련에 나설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이 GM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꾸린 태스크포스(TF)의 단장도 맡았다. 그는 “노사 양측과 접촉하면서 특히 불안을 호소하는 수많은 부품업체 관계자들과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듣고 정부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