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7.08.30 10:56
수정 : 2017.08.30 11:17

호야, 인피니트 탈퇴... 그룹 6인조로 재정비

지난 6월 계약 만료 후 홀로서기

등록 : 2017.08.30 10:56
수정 : 2017.08.30 11:17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은 그룹 인피니트 멤버 호야(왼쪽). tvN 제공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 멤버인 호야(26ㆍ이호원)가 팀을 떠난다. 30일 인피니트 소속사인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에 따르면 호야는 6월 울림과 전속계약이 끝나 자신의 꿈을 펼치기 위해 팀 탈퇴를 결정했다.

2010년 인피니트 멤버로 데뷔한 호야는 2012년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 출연해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호야는 연기 활동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응답하라 1997’ 이후 MBC ‘자체발광 오피스’와 SBS ‘가면’, ‘초인가족’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했다.

나머지 여섯 멤버인 김성규, 장동우, 남우현, 이성열, 엘, 이성종은 소속사에 남아 그룹 활동을 이어간다. 울림은 “호야를 제외한 여섯 멤버와 재계약 했다”며 “6인 체제로 팀을 정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울림은 인피니와 6월 전속계약이 종료 된 뒤 멤버들과 재계약을 논의 중이라고만 해 팀의 행보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대부분의 아이돌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제시한 표준계약서에 따라 소속사와 7년 전속 계약을 맺고 재계약 여부로 멤버들의 향후 행보가 갈린다.

6인조로 재편된 인피니트는 ‘내꺼하자’와 ‘데스티니’, ‘백’, ‘태풍’ 등의 히트곡을 내 한국을 비롯해 일본 등에서 한류를 이끄는 아이돌 그룹으로 인기를 누렸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