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기자

등록 : 2017.03.15 13:40
수정 : 2017.03.15 13:40

파행인사 물의 경북도 정무특보 사표

등록 : 2017.03.15 13:40
수정 : 2017.03.15 13:40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의회 등의 반대에도 임명을 강행한 박모(61) 정무특별보좌관이 발령 21일 만인 15일 사표를 제출했다.

경북도 측은 “개인사정으로 자진사퇴한 것”이라고 했지만 도의회를 비롯 지역사회의 비판여론이 높자 도가 사퇴를 종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 전 보좌관은 예산삭감 로비로 물의를 빚은 노인복지단체의 회장 출신으로 내정 단계부터 도의회가 심하게 반발해 왔다.

또 경북도로부터 예산지원을 받는 보조사업 대상 기관 및 단체의 대표로, 수십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는 등 비선실세 중 한 명으로 지목 받았다.

황병직 경북도의원은 박 보조관 임명과 관련 “범죄 전력에다 경북도 보조사업 대상자이고 각종 위원과 산하기관 이사, 경북도 인사위원인 박 씨를 특보에 임명한 것은 맞지 않다”며 “임명철회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공개경고하기도 했다.

경북도는 박 전 보좌관 임명 외에도 경북체육회 사무처장에 징계받은 현직 국장급 인사를 별도의 임용절차를 거치지 않고 파견 발령하는 등 산하 기관장 인사에 관피아를 남발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경북도 인사부서 관계자는 ”정무특별보좌관을 새로 임명하거나 자리가 빈 정무실장을 발령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