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헌 기자

등록 : 2017.05.10 17:11
수정 : 2017.05.10 17:11

“안전벨트는 생명띠입니다”

등록 : 2017.05.10 17:11
수정 : 2017.05.10 17:11

제주경찰, 안전벨트 착용 이색홍보

제주경찰이 시내버스 출입문을 활용해 안전벨트 착용률을 높이기 위한 이색홍보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교통사망사고를 예방하고 교통안전문화를 확산을 위해 홍보효과가 높은 시내버스를 광고매체로 활용, 광고물을 버스에 부착하는 ‘랩핑’ 홍보를 전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제주경찰이 시내버스 출입문을 활용해 안전벨트 착용률을 높이기 위한 이색홍보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이번 랩핑 홍보는 시내버스 좌·우측 공간을 활용해 출입문이 열고 닫히는 형태를 안전벨트 착용과 접목했다.

버스 인도쪽 출입문이 닫히면 안전벨트가 착용되고, 반대편 차도쪽은 버스 외부에서 봤을 때 자리에 앉은 승객들이 모두 안전벨트를 착용한 모습을 표현해 안전벨트 착용을 당부하는 내용을 내용을 담았다.

경찰은 시내노선을 운행하는 버스 10대에 광고를 설치, 오는 7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이상정 제주경찰청장은 “차량 운행 중 안전띠만 착용해도 교통사고 발생시 사망확률이 크게 줄어든다”며 “제주도민 모두 안전벨트는 생명벨트라는 생각을 가지고 안전띠 착용 운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년 여혐]초등 교실에서 싹트는 ‘여성혐오’
특검 '우병우, 靑 삼성 보고서 작성 지시'
여야 3당 ‘추경 공무원 증원안 타결’, 한국당 “본회의 참석, 반대 표결” 백기
[글로벌 biz 리더] ‘구골’ 될뻔한 ‘구글’의 괴짜 창업주 “비전 없다면 죽은 것”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과학 낙관주의 심취한 1930년대, 디스토피아를 상상하다
[나를 키운 8할은] ‘신의 작은 갈피리’를 염원케한 ‘기탄잘리’
돌고래 태지를 위한 바다쉼터는 언제 생길까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