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5.07.07 10:15
수정 : 2015.07.07 19:32

美서 딸 다섯 쌍둥이 가족품으로

등록 : 2015.07.07 10:15
수정 : 2015.07.07 19:32

딸 다섯 쌍둥이, 3개월 만에 엄마 품에

지난 4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태어났던 딸 다섯 쌍둥이가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3개월을 보낸 후 6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리그시티의 집으로 돌아와 귀여운 모습을 세상에 선보이고 있다. 딸 다섯 쌍둥이가 태어나기는 미국에서 처음이고 전 세계적으로도 1969년 이후 46년 만으로 알려졌다. 美텍사스주=AP연합뉴스

가족 품에 안긴 딸 다섯 쌍둥이

지난 4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태어났던 딸 다섯 쌍둥이가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3개월을 보낸 후 6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리그시티의 집으로 돌아와 엄마와 아빠, 언니 품에 안겨 있다. 애덤 버스비(가운데)와 대니엘레(오른쪽) 부부는 첫 딸인 블레이크를 인공수정으로 나은 뒤 다시 인공수정을 시도했다 딸 다섯 쌍둥이를 낳았다. 딸 다섯 쌍둥이가 태어나기는 미국에서는 처음이고 전 세계적으로도 1969년 이후 46년 만으로 알려졌다. 美텍사스=AP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난 마스코트 와울, 주먹 아닌 주목 받고 싶다”
[단독] 일자리 신문고 적시는 '비정규직 눈물'
이영학 후원받아 호화생활… 깜깜이 기부문화 불신 커져
최저가 입찰로 빌린 노후 크레인... 공사기간 맞추려 강풍 속 작업
[이젠 사람중심 경영이다] “기계가 고장나지 않게 하려면, 기계보다 사람에 투자해야죠”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미생들의 낮잠... 수면카페에서 '패스트 힐링'
[박세진의 입기, 읽기] 오버사이즈 패션의 귀환.. 그 숨은 까닭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