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7.10.09 11:08
수정 : 2017.10.09 11:27

홍준표 “현 정부, 정치 사찰” 주장… 자료는 공개 안해

등록 : 2017.10.09 11:08
수정 : 2017.10.09 11:27

“검경군 등서 수행비서 통신자료 수집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가 정치사찰을 했다고 주장했다. 검ㆍ경ㆍ군 등의 기관에서 홍 대표 수행비서의 통화 기록을 조회했다는 게 근거다.

홍 대표는 그러나 조회가 실제 문재인 정부 들어 이뤄진 것인지 증명할 자료는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에서는 대규모 민간인 사찰이 논란이 됐다.

한국당은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달 전쯤 통신사에 (통신자료제공 기록을) 조회해보니 검찰, 경찰, 심지어 군에서도 내 수행비서의 통신을 조회했다”며 “(현 정부가) 정치 사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어 “내 전화기는 사용을 하지 않으니 수행비서 전화기만 통신 조회를 한 것”이라며 “군, 검, 경 등 한 다섯 군데서 했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어떻게 이런 일 일어날 수 있느냐, 정치 공작 공화국”이라며 “겉으로는 협치하자고 하면서 우리당의 주요 인사들 통신 조회도 다 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혁 최고위원도 “입만 열면 민주주의를 얘기하는 문재인 정부가 1야당 대표의 통신기록 뒤졌다”며 “국민적 타도 대상”이라고 거들었다.

그러나 홍 대표는 이를 증명할 통신자료제공확인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정확히 언제 수사기관 등에서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한국당은 이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00만 건에 달하는 통신자료 수집 정황도 공개했다. 이은권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5월 이후 국가정보원, 검찰, 경찰 등 수사기관들은 SK텔레콤 등 통신3사로부터 고객의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 개인정보가 담긴 통신자료 99만 3,000여건을 본인 동의 없이 무단으로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대국민 사찰을 자신들도 사실상 묵인, 동조하고 있다는 정황이 발견된 이상 대통령은 책임자들을 엄중 문책하고 이에 대한 책임 있는 후속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비 온 뒤에 땅 더 굳어져… 양국 협력 발전 계기 되길”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포항 지진 피해 대학생에 1년치 등록금 '과잉 지원' 논란
[짜오! 베트남] 베트남 공휴일은 10일... 크리스마스에 가장 붐벼
이 추위에 두시간 덜덜, 응답없는 장애인콜택시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