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5.11 16:52
수정 : 2017.05.11 16:52

부산항면세점 12곳 입찰 신청

등록 : 2017.05.11 16:52
수정 : 2017.05.11 16:52

부산항만공사(BPAㆍ사장 우예종)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점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에 중견ㆍ중소기업 12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청업체는 부산 3곳, 서울 4곳, 경기도 2곳, 경남ㆍ전남ㆍ전북 각 1곳이다.

참여 신청서를 제출한 12개사는 이날 오후 2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진행된 현장설명회에 참여했다. 입찰참가신청서를 제출한 자에 한해 사업제안서 제출이 가능하다.

BPA는 오는 18~19일 제출된 12개사의 사업제안서를 23일 평가(사업제안 70%, 가격평가 30%)해 26일까지 가격 입찰하고, 29일 개찰 후 사업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중 1, 2위로 뽑힌 업체는 관세청이 특허심사위원회를 열어 최종 사업자를 선정한다.

관세청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새 사업자가 면세점을 다시 여는 시기는 7월 초가 될 전망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유미, 카카오톡 캡처는 아들ㆍ회사 폰 이용… 녹취록은 동생 동원해 조작”
EU, 반독점법 위반 구글에 사상 최대 3조 벌금 폭탄
조대엽 후보자, 국회에 자료 제출한 주민센터 찾아 항의
‘안경환보다 강성 학자’ 박상기, 검찰 개혁 떠맡다
“궁금하면 물어보세요, 취재해 알려 드립니다”
송영무, 음주운전 청와대에도 안 알렸다
환경단체 “경유세 인상 철회 재검토 하라”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