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5.11 16:52

부산항면세점 12곳 입찰 신청

등록 : 2017.05.11 16:52

부산항만공사(BPAㆍ사장 우예종)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점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에 중견ㆍ중소기업 12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청업체는 부산 3곳, 서울 4곳, 경기도 2곳, 경남ㆍ전남ㆍ전북 각 1곳이다.

참여 신청서를 제출한 12개사는 이날 오후 2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진행된 현장설명회에 참여했다. 입찰참가신청서를 제출한 자에 한해 사업제안서 제출이 가능하다.

BPA는 오는 18~19일 제출된 12개사의 사업제안서를 23일 평가(사업제안 70%, 가격평가 30%)해 26일까지 가격 입찰하고, 29일 개찰 후 사업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중 1, 2위로 뽑힌 업체는 관세청이 특허심사위원회를 열어 최종 사업자를 선정한다.

관세청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새 사업자가 면세점을 다시 여는 시기는 7월 초가 될 전망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文 대통령이 작심하고 띄운 ‘천무’, 국내선 성능시험도 못해
최시원, '한일관 반려견 사고'에 “머리 숙여 사죄”
'朴 구속연장 정치살인'…친박단체, 도심서 태극기 집회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 부산 입항
샬러츠빌 사태 이후 '복수의 전진기지'되는 캠퍼스
[글로벌 Biz 리더] 전기차왕된 ‘배터리왕’
[동물과 사람이야기] 우리 개는 작아서 안 물어요… 천만의 말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