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5.11 16:52

부산항면세점 12곳 입찰 신청

등록 : 2017.05.11 16:52

부산항만공사(BPAㆍ사장 우예종)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점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에 중견ㆍ중소기업 12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청업체는 부산 3곳, 서울 4곳, 경기도 2곳, 경남ㆍ전남ㆍ전북 각 1곳이다.

참여 신청서를 제출한 12개사는 이날 오후 2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진행된 현장설명회에 참여했다. 입찰참가신청서를 제출한 자에 한해 사업제안서 제출이 가능하다.

BPA는 오는 18~19일 제출된 12개사의 사업제안서를 23일 평가(사업제안 70%, 가격평가 30%)해 26일까지 가격 입찰하고, 29일 개찰 후 사업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중 1, 2위로 뽑힌 업체는 관세청이 특허심사위원회를 열어 최종 사업자를 선정한다.

관세청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새 사업자가 면세점을 다시 여는 시기는 7월 초가 될 전망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盧, 文에 배웠습니다” 바른미래당, 성폭행 의혹 후보 비판 게시물 논란
[김진석의 우충좌돌] 왜 대통령 권력집중에는 둔감할까
[단독] 1억대 휴대폰 사기범, 3년간 꽁꽁 숨어있다 '배달음식'에 덜미
강제성 없는데… 색깔 페트병 퇴출될까
‘설정스님 의혹’ PD수첩, 조계종과 정면충돌
“독거노인 고독사의 진짜 처방전은 일자리죠”
남북회담 만찬에 평양 옥류관 냉면 오른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